교육부, 입학사정관 지원사업 대폭 확대
상태바
교육부, 입학사정관 지원사업 대폭 확대
  • 이성훈 기자
  • 승인 2008.08.20 12: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40개 대학에 158억원 재정 혜택... 최대 5년간 지원하기로

대학자율화 바람을 타고 지난해 처음 도입된 입학사정관제 실시 대학에 대한 정부 지원이 대폭 확대된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008년도 입학사정관 지원사업'에 응모한 대학 가운데 자격 기준을 갖춘 40개 대학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해 총 158억원을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입학사정관(Admission Officer)은 직무상 대학 내 다른 행정조직으로부터 독립된 보직으로서 전형 기간과 무관하게 연중 입학 업무를 수행하는 전문가를 말한다.

▲ 자료=교육과학기술부
가톨릭대, 건국대, 경북대, 경희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인하대, 중앙대, 한양대 등 이미 1차 지원을 받았던 10개 대학에다 이번에 건국대(충주) 등 30개 대학이 더 선정됐다. 지원 규모도 20억원에서 158억원으로 8배 가량 늘었다.

이에 따라 2009학년도 전형에는 대학에서 활동하는 전임입학사정관수가 40여 명에서 200여 명으로, 입학사정관이 참여하는 전형의 선발인원 역시 약 300명에서 최소 3000명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 사업은 대학이 입학사정관을 뽑아 전형 과정에 활용함으로써 성적 위주의 획일적 선발을 지양하고 전형을 선진화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부는 지원 대학 선정과 관련, 서류평가와 면접평가를 거친 뒤 평가 결과를 종합해 총점에 따라 등급을 나눠 각 등급별로 지원 금액을 차등적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선정된 대학은 정상적인 사업 추진을 전제로 3년 간 지원받게 되며, 추진 성과에 따라 사업이 끝나는 2012년까지 최장 5년 간 지원받을 수 있다.

교육부와 대교협은 전담팀을 구성해 선정된 대학에 대한 현장 점검과 컨설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또 '입학사정관 지원사업 대학협의체'를 구성해 우수사례를 발굴·확산하여 대학사회 내에서 관련 정보와 인식을 공유해 나가도록 할 방침이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쿠바 2008-08-20 20:34:49
40개 대학에 158억원이면 큰 돈도 아니구만 대폭 확대래.
뭐 그렇게 동네방네 큰소리 칠 것도 아닌데
1개 대학에 4억원도 채 안되게 지원하면서 국가가 생색은 엄청 많이 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