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장병들의 먹을거리도 적색 경보등
상태바
군 장병들의 먹을거리도 적색 경보등
  • 김주미 기자
  • 승인 2008.10.0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규백 의원 주장...식검 장비 보유 20% 미만, 재료 검사 3~4% 수준

▲ 민주당 안규백 의원.
군 장병들의 식탁에 오르는 먹을거리 안전에도 빨간색 불이 켜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인 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8일 보도자료를 내어 "지난 몇 년 간 군대 내 식중독 발병 사건이 지속적으로 있어 왔고 멜라민 파동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최근 검찰에 적발된 '장병들에 공급된 사료용 닭' 사건을 거론하며 "장병들의 식탁에 오르는 먹을거리에 대해 군 당국이 지금과 같이 고양이 세수하듯 어설프게 관리를 한다면 군을 믿고 자식을 보낸 부모님들로부터 심각한 불신을 받게 될 것"이라며 군 당국의 신속하고도 적절한 대처를 주문했다.

이어 "올해 국방부가 5월까지 식검장비를 통합조달방식으로 보급 완료하는 것이 목표였으나, 국방부 업무를 위임받은 육군과 군수사의 방만한 행정에 의해 현재까지 보급이 지체되고 있다"며 "안일한 행정 처리로 육군은 물론이고 해군, 공군까지 보급되지 않는 상황에 대한 철저한 책임 규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현재 군내 음식 재료 검사는 관능검사(주로 부패 정도만 검사, 오염 검사는 안 됨) 위주로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에 따르면, 현재 육군이 보유한 식품검사장비(세균검사장비) 보유율은 20% 미만 수준이다. 이에 따라 식검장비 통합조달 보급 방식 도입이 절실한 것으로 지적됐다.

식검장비 활용 수준도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식검장비를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군단급조차도 겨우 3~4%(2007~2008년 납품량 5만8500여 건 중 2017건 검사) 정도만 음식 재료를 검사하고 있는 실정.

안 의원은 "음식 재료 검사가 적어도 10% 이상은 돼야 안전하다고 판단할 수 있다"며 "군단급 이하의 부대까지 폭넓게 검사할 수 있는 식검장비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주미 기자 kjsk@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