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YTN 재승인 심사 보류 맹비판
상태바
야당, YTN 재승인 심사 보류 맹비판
  • 석희열 기자
  • 승인 2008.12.12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낙하산 사장 구출 작전"... "구본홍 사장부터 재심사하라"

▲ 지난 7월 취임 이후 5개월째 노조와 대립하고 있는 구본홍 사장.
민주당과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등 주요 야당들은 12일 방송통신위원회가 보도전문 채널 <YTN>의 재승인 심사를 보류한 데 대해 "구본홍 사장부터 재심사하라"며 일제히 반발했다.

민주당 국회 문방위원들은 이날 규탄 성명을 내고 "최시중이 장악한 방통위의 YTN 재승인 보류는 최시중과 정부 여당이 사전에 공모하여 구본홍 낙하산 사장을 구출하기 위한 의도된 계략임이 분명하다"며 최시중 방통위원장과 구본홍 YTN사장의 동반 사퇴를 촉구했다.

김유정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YTN 재승인 보류는 낙하산 구본홍 사장을 굳히기 위한 방통위의 꼼수이자, YTN 노조에 협박이고 공갈"이라며 "방통위가 진정 보도의 공정성과 국민의 권리를 생각한다면 구본홍 사장 승인 취소부터 독려하는 것이 옳다"고 맹비난했다.

자유선진당은 "YTN 사태의 근본은 잘못된 사장 선임, 즉 구본홍 씨에게 있다"며 "구본홍 사장에 대한 재심사부터 하라"고 주장했다.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을 내어 "방통위의 이번 결정은 '구본홍 사장을 구하기 위한 압박'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문제의 핵심은 방치해 두고 외곽만 때리는 방식으로는 YTN 사태를 결코 풀 수 없다"며 구본홍 사장의 즉각 경질을 촉구했다.

민주노동당은 "YTN 노조를 없애기 위해 회사의 존폐 여부를 걸 정도로 정권의 압력이 계속되고 있다"며 방통위가 재승인 보류 사유로 내세운 '노사 문제에 따른 경영 불안정'을 결코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우위영 대변인은 "낙하산 사장의 출근 저지 투쟁은 시청자 권익과 공영 방송의 책임을 지기 위한 YTN 노조의 노력"이라며 "YTN 노조를 무력화하기 위한 정권의 온갖 노력은 잡초 밭에서 바늘을 찾듯 절대 해결되지 않는 헛된 몸부림에 불과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창조한국당 김지혜 부대변인도 "방통위가 YTN 노조 투쟁에 대해 재승인을 볼모로 정략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YTN 수장으로서 자격을 잃은 구본홍 사장과 방통위원회를 악용하며 뒤에서 조정하고 있는 최시중 방통위원장은 물러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