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상화 고육지책"... "야당에 선전포고"
상태바
"국회정상화 고육지책"... "야당에 선전포고"
  • 김주미 기자
  • 승인 2008.12.2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오 국회의장 입장 발표에 대한 한나라당과 민주·민노당의 반응

김형오 국회의장이 29일 현 국회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힌 데 대해 한나라당과 민주당-민주노동당의 입장은 크게 엇갈렸다.

한나라당은 대체로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인 반면 민주당과 민노당은 중립성과 공정성을 잃은 실망스런 입장 발표라며 '제 갈길을 가겠다'는 강경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의 일방적인 대화가 오가는 것은 폭력으로 국회를 점거하는 현 상황을 너무나 안이하게 보고 있는 것 같다"며 다소 불만섞인 목소리를 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의 국회 농성 해제를 요구한데 대해서는 "늦었지만 민주당의 본회의장 불법 점거를 해결하고, 국회 정상화를 위한 고육지책"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조 대변인은 "민주당에 점거를 풀라고 시한을 준 것은 민주당에 퇴로를 열어 준 것"이라며 "그럼에도 민주당이 국회의장 제안마저 거부하고, 국회를 계속 불법 점거하겠다면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연출로 재미 좀 본 것을 못 잊어 후속공연이라도 하겠다는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국민들은 새해에도 몸싸움 국회가 재연되는 것을 바라지 않고 있다"며 "민주당은 폭력 점거를 당장 풀고, 대화를 시작하자"고 요구했다.

이에 비해 민주당은 "국민 기대와 여론에 동떨어진 한나라당의 입장 만을 대변하고 있다"며 "오늘까지 농성을 풀지 않을 경우 엄정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것은 야당에 대한 일방적 선전포고"라고 반발했다.

최재성 대변인은 "쟁점법안에 대한 직권상정 불가 약속없이 민주당에 대해 일방적으로 본회의장을 비우라는 것은 수용할 수 없다"고 배수진을 쳤다.

최 대변인은 "상임위에 아직 상정조차 안 된 법안에 대해 31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겠다는 것도 옳지 않다"며 "여야 합의 가능한 민생법안은 임기국회 회기 내에 처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쟁점법안에 대해 직권상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 줄 것을 김형오 국회의장에게 거듭 촉구했다.

민주당과 '찰떡공조'를 유지하고 있는 민주노동당도 김 국회의장의 대국민 성명에 대해 "한나라당 출신 국회의장이라는 귀소 본능을 여과 없이 보여준 야당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혹평했다.

박승흡 대변인은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이 자행하는 국회 무시와 일방 독주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것은 중립을 가장한 정부여당 편들기"라며 "특히 입법부 수장으로서 국회를 통법부로 전락시킨 것에 대한 반성이 없다는 것은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의장은 또한 MB중점법안을 왜 연내에 처리해야 하는지 충분한 설명도 하지 않았다"며 "합의된 민생법안의 실체도 없고, 민생법안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 그 어떠한 설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국회의장은 대화와 타협을 중재한 것이 아니라 대립과 갈등을 중재함으로써 국회를 전쟁터로 만들었다"며 "민주노동당은 국회의장의 최후통첩에 따라 옥쇄투쟁의 태세를 다시 한번 정비해 여당의 입법전쟁에 전면적으로 맞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기자 kjsk@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