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변, '용산 참사' 객관적 진상조사단 구성 촉구
상태바
민변, '용산 참사' 객관적 진상조사단 구성 촉구
  • 이성훈 기자
  • 승인 2009.01.20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20일 6명의 생목숨을 앗아간 '용산 참사'와 관련해 "사건의 가해자인 공권력이 스스로 진상규명을 하겠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며 정부의 진상 조사에 강한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민변은 이날 성명을 내어 "벌써부터 경찰은 철거민들의 불법을 묵과할 수 없었다는 변명으로 책임을 회피하려 하고 있다. 공권력에 진상 규명을 맡기는 것은 오히려 진실을 덮는 일"이라며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제3의 진상조사단 구성을 촉구했다.

민변은 "경찰의 살인적인 강제 진압 방식에 전율하고 분노한다"며 "경찰은 마치 농성하던 철거민들이 테러리스트라도 되는 것처럼 대테러 부대인 경찰특공대를 콘테이너 박스에 태워 옥상에 직접 투입하고 물대포까지 발사하는 무모한 진압을 시도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철거민들이 화염병 등을 준비해서 저항하는 상황에서 이처럼 강제 진압을 시도할 경우 대형 불상사가 일어날 수 있음은 불보듯 뻔한 일이었다. 그런데도 경찰은 사람이야 어떻게 되든 진압 만을 최우선시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변은 특히 "이번 참사는 공권력 행사로 인하여 시민 다수가 사망하였다는 점에서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인권침해 사건"이라며 "반드시 진상이 낱낱이 밝혀지고 책임자들에 대한 엄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변은 이번 참사의 진실 규명을 위해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진상조사단을 꾸리는 등 사태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