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북핵 맞서 우리도 평화의 핵 가져야"
상태바
원유철 "북핵 맞서 우리도 평화의 핵 가져야"
  • 최우성 기자
  • 승인 2009.02.1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의원(한나라당, 평택 갑)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방부 장관을 상대로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징후 등 최근 북한의 대남 도발과 관련해 정부의 대책을 집중적으로 따져 물었다.

원 의원은 "오늘이 김정일 생일인데 '생일폭죽' 대신 '대포동 미사일'을 터트리는게 아닌가 모르겠다"며 "북한의 핵무기 개발로 이미 효력을 상실한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을 폐기하고, 북한이 가진 '파멸의 핵'에 맞서 우리도 '평화의 핵'을 가져야 한다"고 대북 핵무장을 주장했다.

또 2012년 4월 17일부로 전시작전통제권이 연합사령관에서 한국군으로 넘어오는 것과 관련해 일부에서 제기되는 안보 공백 우려에 대한 국방부의 대책을 따져 묻고, 차질없는 전환조치 완료를 당부했다.

그는 이어 통일부 장관 질의를 통해 원활한 대북정책 추진을 위해 북한 정보에 대한 수집과 분석 조직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인 '비핵 개방 3000'을 올바로 인식시키고, 실효성 있게 추진해 나가라고 주문했다.

원 의원은 또 총리에게 주한미군 재배치에 따른 주한미군기지 이전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이유를 묻고, 이에 대한 피해 대책을 조속히 강구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특히 경색된 남북 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전직 대통령을 비롯해 현 정부의 실세를 포함한 초당적 인사를 '대북 특사'로 파견할 것을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원 의원은 "경색된 남북 관계를 풀 수만 있다면 누구든지 막론할 수 있어야 하고, 그것이야말로 이명박 정부가 추구하는 진정한 '실용'이고, '국민 통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