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시가스 보급률 2013년까지 96%로 확대
상태바
대전시, 도시가스 보급률 2013년까지 96%로 확대
  • 이성훈 기자
  • 승인 2009.03.03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광역시는 3일 청정 연료인 도시가스의 보급을 확대하고, 시민들의 가스 공급시설 설치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시가스 공급 규정을 고쳐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도시가스 공급 확대를 위해 신규 수용가가 부담해야 할 수요가 부담 시설분담금을 시 배관투자 재원을 활용해 시민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또 그동안 도시가스사에서 투자 손실을 우려해 기피했던 환경정비구역 가운데 단순 예정 지구에도 도시가스를 공급하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시설분담금은 2008년 시 배관투자 재원 이월금 13억4000만원을 활용할 경우 세대 당 약 46만원 정도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설분담금 지원 대상은 가스 공급 공고 지역과 비 공고 지역으로 분류하며 ▲공고 지역은 공급 신청 모든 세대를 ▲비 공고 지역은 재원 고갈을 우려해 공급관 100m기준 15세대 이상 신청 세대만 지원할 계획이다.

또 도시가스 공급 기피 대상인 환경정비구역 202개소 가운데 구역 지정이 안된 단순 정비구역 166개소는 올해부터 도시가스 공급 시설 설치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시설분담금 지원은 비 공고 지역과 같이 공급관 100m 기준 15세대 이상 시에만 지원이 가능하다.

시는 신규 수요가에 도시가스가 공급되면 겨울 난방비는 세대 당 년간 약 40만원(33.7%) 절약되고, 온실가스 발생량도 25.7% 줄 것으로 내다봤다.

대전시 관계자는 "도시가스 보급률 확대를 위해 배관투자재원의 지속적인 운영과 취약지 재원의 효율적인 투자 등으로 2013년까지 보급률을 96%(단독주택 87%, 정비구역 74%)로 높일 계획"이라며 "이번 도시가스공급 규정 개정으로 시 외곽 일부 지역만 제외하고 거의 모든 시민이 도시가스를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