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이희호 여사에 "요즘 어려움 많아 가르침 달라" 부탁한 사연은?
상태바
문재인 이희호 여사에 "요즘 어려움 많아 가르침 달라" 부탁한 사연은?
  • 송정은 기자
  • 승인 2016.01.0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더불어 민주당 대표
ⓒ 데일리중앙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새해 첫날인 1일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를 예방했다

그는 "나라와 국민에게 어려움에 많은데, 희망이 좀 돼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우리 당에도 요즘 어려움이 많으니 가르침을 달라"고 호소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김대중 평화센터에서 이 여사를 만나 세배했다

그는 "새해엔 늘 건강하고, 복 많이 받으시라"고 인사를 건넸다. 

그는 "금년에 우리가 총선에서 이겨야만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려면 우리 당이 단합하고, 더 크게 통합해야 하지 않겠나. 그렇게 많이 도와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표 등은 이 여사가 최근 왼쪽 팔 부상으로 깁스를 한 데 대해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