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관위, 지난해 국고보조금 및 후원금 사용 실태조사
상태바
중앙선관위, 지난해 국고보조금 및 후원금 사용 실태조사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6.01.29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선관위는 새달 1일부터 작년 한 해 각 정당과 정책연구소에 지급한 국고보조금 및 국회의원 후원금 사용 실태 조사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월 1일부터 작년 한 해 각 정당과 정책연구소에 지급한 국고보조금(394억여 원) 및 국회의원 후원금 사용 실태 조사에 들어간다.

중앙선관위는 이번 조사에 대해 29일 "정당과 국회의원 그리고 국회의원후원회의 회계보고서 740여 건에 대해 정치자금 조사팀 550여 명을 투입해 서면 조사와 현지 조사를 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물품·용역 계약에 따른 리베이트 등 불법자금 수수 및 조성 ▲고의 축소·확대·누락 등 허위 회계보고 ▲국고보조금의 배분·지급 비율 및 사용규정 등 위반 ▲법인·단체의 청탁·알선 목적의 조직적인 불법후원금 기부 및 타인 명의·가명 기부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중앙선관위는 과거 위반 사례와 최근의 위반행위 유형 등을 참고해 제출된 회계보고서에 대한 철저한 서면조사를 실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위반 혐의가 있을 경우 금융거래자료 분석과 현지 조사를 통해 증거자료를 확보해 고발 등 엄중 조치하기로 했다.

정치자금 범죄의 척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내부 고발이 중요하다.

중앙선관위는는 "위법행위의 신고 또는 수사단서 제공자에 대한 신분 보호는 물론 최고 5억 원의 신고포상금도 지급한다"고 밝히고 위법행위가 있을 경우 전국 어디서나 전화 1390번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