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대북관계, 강력제재와 교류협력 여론 '팽팽'
상태바
향후 대북관계, 강력제재와 교류협력 여론 '팽팽'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6.02.1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력 제재 47.9%, 교류·협력 42.6%... 대북제재는 하되 교류협력은 유지해야

▲ 북핵 사태에 따른 개성공단 폐쇄 등 남북 대결 국면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는 가운데 국민 여론은 대북제재는 하되 교류협력은 계속 유지해야 한다는 쪽으로 모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북핵 사태에 따른 개성공단 폐쇄 등 남북 대결 국면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는 가운데 우리 국민은 이번 사태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북한을 강력 제재해야 한다는 여론과 교류·협력의 방향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팽팽히 맞서는 걸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에 대응하는 바람직한 대북관계 방향성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여론조사 결과 '남한의 군사력 증강 등 보다 강력히 북한을 제재해야 한다'는 의견 47.9%, '현재 수준으로 대북제재를 하되 교류와 협력의 방향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 42.6%로 나왔다. 두 의견이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이다. '잘모름'은 9.5%.

이러한 조사 결과에 대해 리얼미터 쪽은 "현재 국민들은 정부의 제재 중심적 강경 대응에 지지를 보내고 있음과 함께 교류와 협력의 큰 방향성 또한 유지해야 한다는 데에도 공감대가 크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대구·경북(강력한 대북제재 70.0%, 교류·협력의 방향성 유지 30.0%), 대전·충청·세종(61.8%, 32.8%), 부산·경남·울산(50.2%, 41.2%)에서는 '북한을 강력히 제재해야 한다'는 여론이 우세했다.

반대로 광주·전라(36.4%, 52.5%)에서는 '교류·협력의 방향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로 나타났다.

수도권(강력한 대북제재 42.0%, 교류·협력의 방향성 유지 45.5%)에서는 두 의견이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위성로켓) 발사에 대응한 우리 정부의 바람직한 대북관계 방향성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북한을 강력히 제재해야 한다'는 의견과 '교류협력의 방향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리얼미터)
ⓒ 데일리중앙
연령별로는 60대 이상(강력한 대북제재 56.7%, 교류·협력의 방향성 유지 38.5%)과 20대(50.8%, 38.5%)에서는 '북한을 강력히 제재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30대(41.1%, 48.1%)는 오차범위 안에서 '교류·협력의 방향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50대(강력한 대북제재 46.7%, 교류·협력의 방향성 유지 46.0%)와 40대(42.9%, 42.4%)에서는 두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강력한 대북제재 56.7%, 교류·협력의 방향성 유지 27.1%)과 무당층(63.8%, 21.9%)에서는 제재 의견이 훨씬 많았다.

반면 더불어민주당(27.3%, 65.1%)과 정의당(12.0%, 47.1%) 지지층에서는 교류·협력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국민의당 지지층(강력한 대북제재 43.7%, 교류·협력의 방향성 유지 51.5%)에서는 오차범위 안에서 교류·협력 의견이 우세한 걸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지난 10일 만 19세 이상 국민 506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50%)와 유선전화(50%) 임의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5.6%,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통계 보정은 2015년 12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연령·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부여를 통해 이뤄졌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