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ABC협회의 신문 부수조작 사건 엄정 수사 촉구
상태바
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ABC협회의 신문 부수조작 사건 엄정 수사 촉구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1.03.1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작된 뻥튀기 부수를 기준으로 정부 보조금이 부당 지급되고 광고단가가 부풀려 산정됐다"
"ABC협회·신문사 유착과 부수조작은 대국민 사기"... 부당 지급된 보조금·광고비 즉각 환수해야
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소속 위원들은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ABC협회의 신문 부수 조작 사건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조작된 뻥튀기 부수를 기준으로 부당 지급된 정부 보조금과 광고비를 즉각 환수할 것을 문체부에 주문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소속 위원들은 1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ABC협회의 신문 부수 조작 사건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조작된 뻥튀기 부수를 기준으로 부당 지급된 정부 보조금과 광고비를 즉각 환수할 것을 문체부에 주문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는 11일 ABC협회의 신문 부수 조작 사건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소속 위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한국ABC협회 직원의 내부고발을 통해 조선일보 등 일간신문의 유료부수가 조작돼 온 것으로 드러났다"며 "문체부가 일부 지국을 현장 실사한 결과 유료부수는 약 50% 정도로 ABC협회가 공시한 유료부수 98%와는 두 배에 가까운 격차가 났다"고 지적했다. 

ABC협회가 밝힌 2019년 조선일보 유료부수 116만부 가운데 절반인 58만부만 실제 유료부수였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조작된 뻥튀기 부수를 기준으로 정부 보조금이 부당 지급되고 정부와 일반기업의 광고단가가 부풀려 산정됐다며 "조선일보는 지난 5년간 최소 20여 억원의 국가 보조금을 부당수령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한 "부풀려진 부수를 기준으로 정부광고의 등급을 산정한다는 사실까지 감안하면 조선일보가 부당 수령한 금액은 공익광고비까지 합해 수백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웅래 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 단장은 "ABC협회와 신문사의 유착과 이로 인한 부수조작 행위는 명백한 대국민 사기이며 우리 언론계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선 수사당국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관리감독기관인 문체부에 대해서는 눈치보지 말고 사무검사 결과에 따른 제재조치와 부수조작 방지를 위한 개혁방안을 하루빨리 발표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조작돼 부풀려진 부수로 국가보조금, 광고비를 부당 수령한 부분은 철저히 조사해 즉각 환수 조치해야 할 것이라 주장했다.

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는 공정한 신문부수 조사를 위한 입법을 조만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미디어·언론 상생TF에는 노웅래·양기대·김승원·최인호·정필모·허종식·정태호·김영호·민형배·윤영찬·이병훈·양경숙·고민정·한준호·전용기 의원과 박수현·조한기 전 의원, 남영희 상근 부대변인이 소속돼 있다.

송정은 기자 blue1004sje@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