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참 사퇴 일본 퇴폐업소 출입 의혹 받다가... 과연 진실은?
상태바
이참 사퇴 일본 퇴폐업소 출입 의혹 받다가... 과연 진실은?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3.11.1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퇴폐업소 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이참 관광공사 사장이 15일 전격 사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관광공사는 15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사내방송으로 "잠시 후 오전 10시에 관광공사 지하1층 TIC 센터에서 이참 사장의 퇴임식이 있을 예정"이라는 소식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참 씨는 "현직에 있으면서 사실관계를 명확히 입증하고, 법적인 절차를 밟아 명예를 회복하고 싶고, 그럴 자신도 있다. 하지만, 이 문제로 인해 우리 공사 조직에 가해지는 압박과 부담이 대단히 커 보이고, 이 상태에서는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 도저히 불가능해 보여 사퇴키로 결정했다"는 뜻을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JTBC는 이참이 지난해 설 연휴 관광공사의 용역업체 회장, 임원 등과 함께 일본을 방문했을 당시 일본 관광회사 임원의 안내로 성인 퇴폐 업소를 찾았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출장에 동행했던 이아무개 씨는 자신의 상사로부터 성인 업소를 알아보라는 취지의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었다.

결국 도쿄 요시와라에 있는 '소프랜드'라는 곳에 갔고 비용은 일본 쪽에서 부담했다고 강조했다.

이참 사장은 "일본의 합법적인 업소에 가서 마사지는 받았지만 부적절한 관계는 없었다"라며 "비용도 일본 업체가 아니라 동행한 한국 지인이 냈다"라고 해명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