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파크 항공장애등 사고 당시 꺼져있었다?
상태바
아이파크 항공장애등 사고 당시 꺼져있었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3.11.18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삼성동 아이파크 아파트 헬기 충돌 사고 당시 인근 항공기에 접근 위험을 알리는 아파트 항공장애등이 꺼져 있었던 것으로 확인돼 놀라움을 주고 있다.

18일 경찰에 의하면 지난 16일 오전 8시54분 사고한 발생한 아이파크 아파트 102동의 항공장애등은 자동 점멸장치 고장으로 수동 관리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자가 전날 저녁 6시에 켰다가 사고 당일 오전 8시에 끈 상태였다고.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항공장애등은 통상 일몰 때 켜고 일출 때 꺼온 것으로 보인다"라며 "고장이 나서 꺼진 것이 아니라 일출 이후 관리자가 끈 것이기 때문에 형사처벌 대상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강남구청 관계자는 "사고 전날 밤까지는 항공장애등이 켜있는 것을 확인했는데 그 이후에는 주말이라 확인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