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검사의 불기소처분 억울해"... 5년간 1735건 헌법소원
헌재, 191건(11.5%) 받아들여... 금태섭 의원 "검찰, 권한 행사에 신중 기해야"
2017년 10월 12일 (목) 18:42:29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 검사의 불기소처분에 불복해 헌법재판소를 찾는 국민이 해마다 3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태섭 민주당 국회의원은 검사의 권한 행사에 신중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그래픽 디자인=금태섭TV)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검사의 불기소처분에 불복해 헌법재판소를 찾는 국민이 해마다 3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법은 검사가 '공소권없음', '죄가안됨', '혐의없음', '기소유예' 등의 불기소처분을 할 경우 항고·재항고·재정신청 등의 불복방법을 마련해 놓고 있다.

하지만 고소·고발하지 않은 형사피해자와 기소유예처분을 받은 형사피의자는 불복절차가 없기 때문에 헌법소원만이 유일한 방법이다.

국회 법사위 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12일 헌법재판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검사의 불기소처분취소신청은 2013년 276건, 2014년 340건, 2015년 256건, 2016년 412건, 2017년 8월까지 451건으로 5년 간 1735건이 헌재에 접수됐다. 한 해 평균 347명이 검사의 불기소처분에 이의를 제기한 것이다.

헌법재판소는 불기소처분취소신청에 대해 5년 간 1659건을 처리했고 이 가운데 191건(11.5%)에 대해서는 취소 결정을 내렸다.

대부분 형사피의자에 대한 기소유예처분으로 185건이 받아들여졌다.

헌법재판소는 "범죄혐의가 없음이 명백한 사안을 놓고 자의적이고 타협적으로 기소유예처분을 했다면 이는 그 처분을 받은 형사피의자의 행복추구권 및 평등권, 재판받은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고 판시한 적 있다.

금태섭 의원은 "검찰은 자의적인 검찰권의 행사로 국민의 기본권이 침해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찰은 권한 행사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묶음기사
· 오늘 국정감사 개막... 여야, 곳곳서 격돌 예상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송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