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감금 신고 "더 이상 가족 아니다" - 데일리중앙
> 뉴스 > 생활·문화 | 인기기사
     
윤지오 감금 신고 "더 이상 가족 아니다"
2019년 05월 14일 (화) 10:52:46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윤지오 감금 신고 "더 이상 가족 아니다"

윤지오 감금 신고가 화제의 키워드로 올랐다.

윤지오 감금 신고 사건의 전말은 다음과 같다.

윤지오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 구성원이 지난 3월 8일 감금하고 구타하고 욕설했어요. 녹취했고 많은 고민 끝에 신고접수를 현지에서 먼저 진행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한 사람뿐만 아니라 가족 구성원 중 다른 사람들도 스토킹과 협박 허위사실유포로 현지에서 먼저 고소하고 접근금지령 내립니다"라며 "저에게 이들은 더 이상 가족이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윤지오는 "제 자신을 지키기 위해서 제가 생각하는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라고 강경 대응에 나서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윤지오는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인이다. 지난달 24일 캐나다로 출국했으며, SNS를 통해 일각의 의혹 등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22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