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진 & 사슴 '꿀케미' 지수는(?)... 100% 리얼 농장 체험기 개봉박두 - 데일리중앙
> 뉴스 > 생활·문화
     
류진 & 사슴 '꿀케미' 지수는(?)... 100% 리얼 농장 체험기 개봉박두
'모던 패밀리' 류진, 장인어른 대규모 사슴농장 최초 공개... 듬직한 맏사위 되기 대작전
2019년 04월 18일 (목) 17:54:55 한소영 기자 shyeol@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 배우 류진씨가 19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에서 장인어른표 사슴 농장의 일꾼을 자원하며 본격 '사슴 노예'로 등극한다. (사진=MBN '모던 패밀리')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한소영 기자] 배우 류진씨가 장인어른표 사슴 농장의 일꾼을 자원하며 본격 '사슴 노예'로 등극한다.

오는 19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기획/제작 MBN, 연출 서혜승) 9회에서는 류진씨와 아들 찬호의 흥미진진한 사슴농장 체험기가 그려지며 시선을 자극한다.

류진씨는 얼마 전 허리 수술을 받아 자신의 사슴 농장을 방치 중인 장인어른을 위해 '농장일 유경험자' 아들 찬호와 함께 농장으로 향한다.

도착한 농장에는 베테랑 일꾼인 류진씨의 동서가 기다리고 있었고 든든한 선배를 둘이나 둔 그는 전화로 장황한 미션을 내리는 장인어른께 "금방 끝낼 것 같은데요"라며 자신감을 드러낸다.

그러나 농장에서는 서열 싸움에 한창인 성난 사슴떼가 이들을 맞이했고 류진씨는 사슴 먹이 만들기 작업부터 콩비지의 심상찮은 냄새로 인해 혼란에 빠진다. 동서와 '덤 앤 더머'를 결성하며 허당끼를 드러낸 류진씨는 아들 찬호의 능숙한 낙엽 모으기에 폭풍 칭찬으로 파이팅을 불어넣는 한편 이러한 틈을 타 휴식을 취해 '베짱이 아빠'로 등극한다.

그런가 하면 중간 점검에 나선 장인어른의 전화에는 "저는 밥을 못 먹었어요, 일하느라고요"라며 능글맞은 미소를 지어 탁월한 생색내기 스킬로 폭소를 유발했다.

뒤이어 시작한 사슴 분뇨 치우기 작업에서 류진씨는 상상 이상의 어마어마한 양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굳기 전의 시멘트를 연상시키는 분뇨의 질감과 무게로 인해 끝없는 삽질 이후 온 몸이 휘청대는 터.

급기야 아빠를 애타게 부르던 찬호의 흰 옷에 분뇨가 튀는 등 '분뇨 대란'으로 인해 류진씨의 멘탈이 점차 탈곡되기 시작한다. 흡사 '체험 삶의 현장'을 연상시키는 류진씨 부자의 'MSG 제로' 사슴 농장 체험기에 관심이 주목된다.

제작진은 18일 "이번 주 방송에서는 장인어른에게 듬직한 맏사위로 인정받고 싶은 류진의 고군분투기가 리얼하게 그려질 것"이라며 "믿음직한 일꾼으로 거듭난 둘째 아들 찬호를 비롯해 어항 꾸미기가 취미인 동서와의 만담 타임까지 다양한 '킬링 포인트'가 기다리고 있다"고 귀띔했다.

한편 MBN <모던 패밀리> 9회에서는 독박육아를 자처한 '며느리 바보' 백일섭씨의 쌍둥이 손주 돌보기 현장과 '공인인증서 대란'이 발발한 김지영-남성진 부부의 은행 방문기, 지난 9일 입대한 론과 이사강씨의 눈물 가득 마지막 이별 이야기가 펼쳐진다. 19일 밤 11시.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한소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22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