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적 상상력의 극치' 영국 국립극장 '워호스' 개막 앞두고 티켓 오픈
상태바
'무대적 상상력의 극치' 영국 국립극장 '워호스' 개막 앞두고 티켓 오픈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0.02.0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 역사에 남을 기념비적인 사건'이라 평가받는 '워호스' 첫 내한공연
SBS 창사 30주년 기념 대작 '워호스', 7월 3일 블루스퀘어에서 개막
'공연 역사에 남을 기념비적인 사건'이라 평가받는 SBS 창사 30주년 기념 대작 '워호스'가 오는 7월 3일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개막한다. (사진=㈜쇼노트, MP&Company)  copyright 데일리중앙
'공연 역사에 남을 기념비적인 사건'이라 평가받는 SBS 창사 30주년 기념 대작 '워호스'가 오는 7월 3일 서울 블루스퀘어에서 개막한다. (사진=㈜쇼노트, MP&Company)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공연 역사에 남을 기념비적 사건(A Landmark Theater Event!)’이라 평가받는 영국 국립극장(National Theatre)의 <워호스>가 올여름 한국 첫 내한공연을 앞두고 4일 오후 2시 첫 티켓 오픈을 한다.

<워호스>는 2007년 초연부터 지난해 5월까지 전 세계 11개국 , 97개 도시에서 8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만났다.

이 과정에서 토니상 5관왕을 비롯해 로렌스 올리비에상, 드라마 데스크상, 외부 비평가상, 이브닝 스탠다드상, 왓츠 온 스테이지상 등 세계 유명 극예술 시상식을 석권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거머쥐었다. 

<워호스>는 세계적인 작가 마이클 모퍼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제1차 세계대전 당시 기마대 군마로 차출된 말 ‘조이’와 소년 ‘알버트’의 모험과 우정을 통해 전쟁의 아픔과 고통, 화해와 평화를 담아낸다. 

시대와 공간, 세대를 뛰어넘는 보편적인 메시지를 경이로운 무대적 상상력으로 풀어낸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세계적 명성의 ‘핸드스프링 퍼핏 컴퍼니’가 만든 나무로 만들어진 실물 크기의 말 퍼핏(인형)은 퍼핏을 연기하는 퍼핏티어들의 정교한 연기에 의해 실제 생명체처럼 숨 쉬고, 달리고, 인간과 교감하며 무대 위에서 생생한 드라마를 펼친다.

SBS 창사 30주년 기념 대작 <워호스>는 ㈜쇼노트와 앰피앤컴퍼니가 함께 기획과 제작을 맡았다.

영국 오리지널 무대의 감동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이 공연은 오는 7월 3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막이 오른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