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종이 없는 업무시스템 가속... 과감한 변화 시도
상태바
현대제철, 종이 없는 업무시스템 가속... 과감한 변화 시도
  • 최우성 기자
  • 승인 2020.04.1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결재 시스템 전면 도입... 업무 효율 개선 효과 '탁월'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혁신을 추진하고 있는 현대제철이 종이 없는 업무시스템을 가속화하는 등 일하는 방식에서도 과감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copyright 데일리중앙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혁신을 추진하고 있는 현대제철이 종이 없는 업무시스템을 가속화하는 등 일하는 방식에서도 과감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최우성 기자] '스마트 엔터프라이즈' 혁신을 추진하고 있는 현대제철이 일하는 방식에서도 과감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전자결재 시스템을 도입해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의사결정 속도를 보다 신속하게 개선하고 있는 것이다.

현대제철은 지난 2018년 10월부터 '워크스마트 캠페인'을 통해 전자결재 시스템을 도입했다. 전자결재 시스템은 약 8개월 간의 시범운영 기간 중 문서출력량이 기존 대비 60% 가량 줄어드는 등 업무 효율 개선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제철은 전자결재 도입으로 불필요한 문서 출력이 줄어들고 의사결정의 효율성이 높아졌다는 판단 하에 결재판을 전량 폐기했다.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하는 대면보고를 과감하게 줄이고 결재에 필요한 사전보고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기존에는 전자결재를 이용하더라도 결재에 앞서 사전보고를 위해 문서를 작성하거나 대면보고를 위해 보고자가 대기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 같은 비효율을 과감하게 없앴다는 평가다.

이러한 업무효율 개선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업무'에서도 빛났다. 코로나19의 여파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전자결재 시스템을 통한 업무 보고 및 협업이 가능해지면서 의사소통 부재로 인한 업무 효율 저하 우려를 불식시킨 것이다.

이와 관련해 현대제철 관계자는 16일 "형식에 얽매인 업무 관행이나 업무 전반에 걸친 비효율을 개선해 더욱 스마트한 업무 방식을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우성 기자 rambo435@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