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다자녀 출산가정에 '다복꾸러미' 지원사업 처음 시작
상태바
고양시, 다자녀 출산가정에 '다복꾸러미' 지원사업 처음 시작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1.01.05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셋째 자녀 이상 출산가정에 오가닉 소재 아기용품 지원
고양시가 올해부터 셋째 이상 다자녀 출산가정에 오가닉 소재 아기용품을 선물하는 '다복꾸러미' 사업을 시작한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고양시가 올해부터 셋째 이상 다자녀 출산가정에 오가닉 소재 아기용품을 선물하는 '다복꾸러미' 사업을 시작한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고양시가 올해부터 다자녀 출산가정에 아기용품을 선물하는 '다복꾸러미' 사업을 처음 시작한다.

지원 대상은 고양시에 거주하는 셋째 이상 자녀를 출산한 가정으로, 2021년 1월 1일 이후 출생아부터 해당된다.

시는 시민들이 제안한 '다자녀가정 혜택 다양화' 의견을 적극 수용해 다자녀 가정의 아기 출생을 축하하고 출산가정의 다복함을 기원하기 위해 이번 '다복꾸러미'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마련했다.

'다복꾸러미'는 고양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인 고양시니어클럽 '할머니와 재봉틀' 사업단에 참여하고 있는 어르신들이 정성들여 손수 만든 아기용품 7종(우주복, 짱구베개, 모자, 양말, 딸랑이, 턱받이, 가제수건)으로 구성된다. 모두 신생아에게 무해한 친환경 오가닉 원단을 사용해 제작된 물품들이다.

다복꾸러미 신청은 자녀 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주소지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정부24 홈페이지에서 행복출산 원스톱서비스를 이용해도 된다.

고양시 여성가족과 관계자는 5일 "올해 시작한 다복꾸러미 사업은 출산친화 환경 조성은 물론 어르신들이 정성을 담아 아기용품을 직접 만들어 선물함으로써 노인 일자리 제공과 세대 간 통합 등 여러 분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출산과 양육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저출생 문제에 대응하며 모두가 행복한 고양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