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강행? 파행?
상태바
[만평] 강행? 파행?
  • 김동준 기자
  • 승인 2017.07.1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만평=김동준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동준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둘러싸고 청와대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야당이 강력 반대하고 있는 두 후보의 임명을 강행할 경우 국정 파행이 우려되고 물러서자니 적절한 교체 카드가 마땅찮다.

야3당은 '부적격 후보'로 판정한 두 후보의 장관 임명을 강행할 경우 정국은 파국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김동준 기자 kdjtoo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