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한 해의 세월이 얼어붙은 12월... 전국 곳곳에 눈
절기상 7일이 대설이고 22일이 동지... 격동의 2017년이 역사의 저편으로 저문다
2017년 12월 06일 (수) 11:39:23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 서울 등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지방에 오늘 눈이 내렸다. 곳에 따라서는 눈이 소복히 쌓이기도 했다.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동산에도 눈이 쌓였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서울 등 전국 곳곳에 오늘 눈이 내렸다. 중부 내륙지방에는 밤부터 다시 눈이 오겠다고 한다.

한 해의 세월들이 얼어붙은 12월. 계절적으로 12월은 추위가 시작되는 달이다.

농가월령가는 "대설동지 절기로다/ 바람불고 서리치고/ 눈오고 얼음 언다"고 했다.

절기상 7일이 대설이고 22일이 동지-.

마지막 장의 달력 앞에 마음부터 썰렁해진다.

모파상은 <여자의 일생>에서 "12월은 천천히 흘러갔다"고 한탄했지만 12월처럼 빨리 흘러가는 달도 없지 않나 싶다.

이 모임에 나가고 저 모임에 쫓기다 보면 금방 성탄절-제야에 이르러 버리는 달이 12월. 정신 없이 달아나 버리는 달이다.

우리 국민을 격동시켰던 2017년이 역사의 저편으로 서서히 저물어가고 있다.

하늘이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높고 푸르듯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건강하고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기를 소망해본다.

     묶음기사
· [시론] 한 해의 세월이 얼어붙은 12월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석희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