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정다빈 빈소가기 쉽지 않았다".. 이유는 왜?
상태바
조인성 "정다빈 빈소가기 쉽지 않았다".. 이유는 왜?
  • 한소영 기자
  • 승인 2018.10.09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조인성이 고 정다빈을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8일 오후 전파를 탄 MBC ‘다시, 스물’ 2부에선 ‘뉴 논스톱’ 출연진들 소식이 알려졌다

이들이 16년 만에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조인성은 “빈소를 찾아 가기 쉽지 않았다. 너무 마음이 아팠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어 “너무 몰랐으니까 내가 갈 자격이 있나 싶었다. 그래도 가는 길에 인사는 드려야지 하는 생각에 갔던 기억이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소영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