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사칭사기.. "문재인입니다" 문자보내.. 돈 노렸나?
상태바
문재인 사칭사기.. "문재인입니다" 문자보내.. 돈 노렸나?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8.12.0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40대 여성이 문재인 대통령 행세까지 하며 사기행각을 벌인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6일 지방정가와 교육계 등에 의하면 권 여사를 사칭해 윤장현 전 광주시장에게 수억원을 뜯어낸 김모(49)씨는 다른 지역 유력인사들에게도 권 여사나 문재인 대통령을 사칭해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휴대전화 판매 일을 한 적이 있는 김씨는 과거 더불어민주당 선거운동원으로 일하며 확보한 전화번호로 지역 정치인·유력인사들에게 '권양숙입니다'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