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경고.. "백종원 더 언급할것.. 표현의 자유 억압 말라"
상태바
황교익 경고.. "백종원 더 언급할것.. 표현의 자유 억압 말라"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8.12.06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계정이 신고로 정지된 것에 대해 '범죄 행위'라고 말한 소식이 알려졌다.

황교익은 지난 5일 한 매체와 전화 연결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백종원 식당 사인 논란', 누리꾼들의 유튜브 계정 신고 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제가 백종원 씨 식당에 사인을 해놨다는 게 뉴스로 떴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저는 그 식당을 가본 적도 없다. 그리고 사인도 잘 안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음식과 관련된 여러 일을 글로 쓰고 말을 한다. 백종원 씨가 나오는 프로그램이라고 해서 그걸 피할 일은 아니다"라 전달했다

이어 앞으로도 백종원과 관련된 언급을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한 상황이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