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길 "딸 미국 보냈다" 김소연 오열.. '세젤예' 화제
상태바
최명길 "딸 미국 보냈다" 김소연 오열.. '세젤예' 화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4.13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이 최명길의 말을 듣고 오열한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13일 저녁 전파를 탄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식사 자리에서 마주한 강미리(김소연)과 전인숙(최명길)의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강미리는 전인숙에게 "따님이 한 명 있는걸로 알고 있다. 그 따님은 어떻게 지내고 있냐"고 질문한 것으로 알려진 상황이다.

또한 전인숙은 "강부장이 그게 왜 궁금하냐"고 질문을 했다.

또한 강미리는 "방금 전에 궁금한 거 있으면 물어보라고 하지 않으셨냐"고 눈을 피한 것으로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인숙은 이어 "강부장은 참 거침없는 사람이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에 있다. 어릴 때 보내서 대학도 마치고 정착해서 잘 살고 있다" 고 말했다

또한 "아나운서 시절부터 내 뒤를 캐는 사람이 많았다. 한성그룹에 들어오고 나서는 더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또한"아이만큼은 가십거리 좋아하는 기자들로부터 보호하고 싶었다. 대답이 좀 됐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화장실로 가서 강미리는 입을 막고 오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지연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