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출증, 자체발광"... 우상호, 장광근 총장에 직격탄
상태바
"언론노출증, 자체발광"... 우상호, 장광근 총장에 직격탄
  • 석희열 기자
  • 승인 2009.09.06 14: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우상호 대변인이 한나라당 장광근 사무총장을 향해 "언론노출증" 환자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여야 가릴 것 없이 당 대표를 자기 입맛에 따라 거론하는 것이 지나친 언론노출증 때문이라는 것.

우 대변인은 6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기자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이렇게 지적하고 장 사무총장에게 '자체발광'이라는 별명을 붙여주고 싶다고 했다.

또 장 총장이 지난 4일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의 지역구인 서울 은평을이 10월 재보선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 데 대해서도 대법원과 한나라당의 교감설 의혹을 제기하며 강하게 압박했다.

우 대변인은 "10월 재보궐선거 지역에 포함된다는 것은 9월 중 대법원이 문 대표 사건의 선고를 확정한다는 뜻"이라며 "아직 대법원 선고일이 지정되지도 않은 사건의 결론을 어떻게 사전에 집권당 사무총장이 알 수 있었는지 국민에게 분명히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대법원이 집권당 사무총장과 정치적 사건의 선고일까지 상의하고 있는 것이라면 보통 심각한 사건이 아닐 수 없다"며 대법원과 한나라당의 해명을 촉구했다.

그는 장 사무총장에 대해 "정세균 민주당 대표에게 도태돼야 할 정치인 1호라고 공격하는가 하면 심지어 자당 대표인 박희태 대표에게도 양산에 출마하려면 사퇴하라고 촉구한 적이 있다. 이제 문국현 대표의 의원직 상실까지 거론했으니, 이 분은 당 대표만 보면 물어뜯고 싶은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우 대변인은 이어 국회 브리핑에서도 "장 사무총장의 망언 혹은 부적절한 처신은 한나라당 안에서도 부적절하다고 지적받고 있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집권당 사무총장은 국정운영의 한 축을 책임지는 것과 동시에 야당과 원만한 관계를 갖고 이끌어가야 할 책임이 있는 막중한 자리"라며 "그런 사람이 야당의 부대변인보다 못한 가벼운 처신으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해서야 되겠냐"고 충고했다. 

자유선진당도 장광근 사무총장의 은평을 재선거 발언에 대한 진의와 전모를 밝혀라고 가세했다.

선진당 박현하 대변인은 이날 내놓은 논평을 통해 "장 사무총장의 말대로라면 우리나라의 중차대한 정치적 재판이 누군가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사전에 철저하게 재단되고 있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반증한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부대변인은 "(장 총장의 발언은) 천금의 무게를 지녀야 할 거대 여당 사무총장의 경박함을 떠나 이미 문국현 대표는 의원직 상실이 예정돼 있으며 재판은 단지 요식행위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설명해준 것"이라며 "장 사무총장은 국민 앞에 문제의 발언에 대한 전모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사법부에 대해서도 "장 사무총장의 발언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며 "장 사무총장 내지는 권력과 어떠한 커넥션이 있었는지 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즉각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띨디라 2009-09-06 19:54:37
저렇게라도 해서라도 언론에 얼굴 내비칠려고 저러는 모양이지.
안그럼 장광근 저놈 저 얼굴에 저 무식한 머리로 언제 텔레비에
얼굴 나오겠냐고. 남한테 쌍욕 비슷한 것 해야 언론이 관심이라도
가질것 아닌가베. 그러니 저 지럴을 하고 있는거야. 머리가 없으면
주둥이라고 갖고 놀아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