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노' 오지호 눈물 연기, 시청자 사로잡다
상태바
'추노' 오지호 눈물 연기, 시청자 사로잡다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0.01.1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 밤 방송된 KBS 2TV 드라마 <추노> 4화에서 조선 최고의 무사 송태하 역의 오지호씨가 아이를 잃은 슬픔에 오열하고 있다. (사진=추노 방송 화면 캡처)
ⓒ 데일리중앙
배우 오지호(33)씨의 눈물 연기가 빛을 발하고 있다.

14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추노> 4화에서 그의 눈물 연기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적셨다. <추노>는 조선시대 도망친 노비를 쫓는 노비 사냥꾼의 이야기를 다룬 화제의 드라마다. 총 24부작.

이날 <추노> 4화에서는 이대길(장혁 분)과 언년이(이다해 분)의 엇갈린 운명과 송태하(오지호 분)와 언년이의 운명적 만남 장면이 그려졌다.

병자호란 당시 조선 최고의 무사 송태하(오지호)는 아이를 구하기 위해 청나라 병사와 사투를 벌였지만 끝내 아이를 잃고 마는 그는 전투가 끝난 뒤 목놓아 오열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게시판 등을 통해 "송태하의 심장에 흐르는 눈물을 봤다", "오지호씨의 변신 너무 멋지다", "오열하는 장면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 등 오지호씨의 명품 연기에 대한 찬사와 인상깊은 소감을 남겼다.

국민드라마 <추노> 5화는 오는 20일 밤 9시55분 방송된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