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한 나라는 일본이었다"
상태바
하태경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한 나라는 일본이었다"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07.1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한국이 불화수소 북한에 밀수출' 궤변 정면 반박
일본 안전보장무역정보센터 '부정수출사건개요' 자료 공개
"억지논리 펴면 국제사회서 고립될 것"... 수출규제 철회해야
최근 일본 일각에서 '한국이 핵무기에 사용되는 불화수소를 북한에 밀수출했을 수 있다'는 식의 궤변을 늘어놓고 있는 가운데 하태경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은 11일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한 나라는 일본이었다"고 반박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최근 일본 일각에서 '한국이 핵무기에 사용되는 불화수소를 북한에 밀수출했을 수 있다'는 식의 궤변을 늘어놓고 있는 가운데 하태경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은 11일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한 나라는 일본이었다"고 반박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최근 일본 일각에서 한국 정부 자료를 인용하면서 '한국이 핵무기에 사용되는 불화수소를 북한에 밀수출했을 수 있다'는 식의 궤변을 늘어놓고 있는 가운데 하태경 의원이 이를 정면 반박했다.

국회 국방위 소속인 하태경 의원(바른미래당)은 11일 일본 안전보장무역정센터(CISTEC)에서 입수한 '부정수출사건개요' 자료를 공개했다.

지난 2016년 10월 14일 CISTEC가 발표한 자료에서는 오히려 '일본이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하다가 적발됐다'고 보고해 파장이 예상된다.

이 자료를 보면 일본에서는 약 20년 간(1996~2013) 30건 넘는 대북밀수출 사건이 발생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에는 일본이 핵개발·생화학무기에 활용될 수 있는 전략물자가 포함돼 있었다.

하태경 국회의원은 11일 '일본이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하다가 적발됐다'는 내용이 담긴 일본 안전보장무역정센터(CISTEC) 자료를 공개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하태경 국회의원은 11일 '일본이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하다가 적발됐다'는 내용이 담긴 일본 안전보장무역정센터(CISTEC) 자료를 공개했다.ⓒ 데일리중앙

이러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일본 일각에서 제기되는 '한국의 대북전략물자 밀수출설'과 같은 음모론과는 구별되는 '일본의 전략물자 대북밀수출 사실'을 확인하게 된 것이다. 

일본에서 밀수출된 전략물자가 리비아 핵시설에서 발견되기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일본의 주장대로라면 셀프 블랙리스트 국가를 자인한 셈이다.

한편 일본의 CISTEC은 1989년 설립된 기관으로 안보전략물자 수출통제 관련 이슈를 연구분석하는 일본 유일의 비정부기관이다. 국내 유관 기관으로는 한국무역협회 전략물자정보센터(STIC)가 있다.

하태경 의원은 "한일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은 감정적인 대응을 자제해야 하며 계속해서 억지 주장을 펼치면 오히려 일본이 국제사회에서 고립될 것"이라며 "일본은 즉시 부당한 수출 규제를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