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폐공사, 직권폐기한 여권 5년 간 5만8869권 달해
상태바
한국조폐공사, 직권폐기한 여권 5년 간 5만8869권 달해
  • 김영민 기자
  • 승인 2019.10.2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급된 여권은 5년 간 2524만권 넘어
김영진 의원 "재정적·행정적 낭비 최소화해야"
김영진 민주당 국회의원. copyright 데일리중앙
김영진 민주당 국회의원.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외교부로부터 전자여권 제조 및 폐기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뒤 매년 1만권 이상의 여권을 직권폐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 민주당 김영진 의원이 24일 한국조폐공사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전자여권 발급 및 폐기 현황' 자료에 따르면 조폐공사가 외교부 '무효화된 여권 폐기지침'에 따라 직권 폐기한 여권이 5년 간 5만8869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직권폐기된 여권 중 지방자치단체(대행기관)로 배송한 여권 중 영문명, 사진, 기간만료일, 육안식별 오류 등으로 재발급돼 폐기된 여권은 5년 간 1만3222권. 여권 유효기간 경과 및 민원인이 6개월 간 미수령하는 등 지방자치단체(대행기관)에서 직권폐기를 요청한 여권은 무려 4만5647권에 달했다.

특히 민원인이 6개월 간 미수령한 여권은 한 차례도 사용되지 않고 폐기되는 경우로 개인의 손해를 떠나 재정적·행정적 낭비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연도별로는 2015년 8599권, 2016년 9366권, 2017년 1만5116권, 2018년 1만4008권, 2019년 9월 현재 1만1780권을 직권폐기한 걸로 나타났다.

반면 여권발급 현황을 보면 2015년 389만5000권, 2016년 461만9000권, 2017년 517만8000권, 2018년 488만2000권, 2019년 9월 현재 355만6000권을 발급했다.

한국조폐공사는 2006년 외교부로부터 전자여권 제조 전담기관으로 지정받았고 2007년 외교부와 '전자여권 등의 제조․공급에 관한 기본협정'을 체결해 대한민국 국민이 사용하는 전자여권을 전담하여 제조․발급 및 폐기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김영진 의원은 "유효기간 10년인 복수여권의 경우 발급수수료가 5만원으로 재정적 부담이 적지 않은 편임에도 발급된 여권을 미수령하는 경우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조폐공사는 여권의 제조 및 폐기 전담기관으로 외교부․지자체와 협력해 여권 미수령 이유를 정확히 파악해 재정적·행정적 낭비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