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투표조작 활동 중 맴버에게 악영향?
상태바
워너원 투표조작 활동 중 맴버에게 악영향?
  • 주영은 기자
  • 승인 2019.12.06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중앙 주영은 기자]워너원 투표조작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중 가장 많은 인기를 모은 ‘워너원’의 멤버 중 순위조작으로 활동을 한 것이 드러나 앞으로의 파장은 클 것으로 보인다. 시즌 1에서는 1차 탈락자 투표 결과를 바꿨다면, 시즌 2가 되자 최종 데뷔 조 선발 과정에서 특정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했다. 또 시즌 3·4에선 최종 데뷔 조를 아예 정해두고 조작된 득표수를 끼워 맞추는 방식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의 공소장을 보면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1이 시작된 2016년 시작된 시즌1부터 4까지 순위 조작을 통해 데뷔한 멤버가 있다고 보인다.

검찰에 따르면 시즌1에서는 1차 투표 시 61위 밖에 있던 멤버 두 명을 순위 안으로 넣었다. 미션을 통해 순위를 결정하는 프로그램의 특성상 해당 연습생 두 명은 최종 11명 안에 들었을 수 있다.

이번 검찰 공소장 내용이 알려진 것으로 인해 이미 활동 중인 워너원에 악영을 미칠 수 있다.

프로듀스 101’ 시즌1을 통해 결성된 그룹 워너원에는 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 등이 소속되어 있다.

한편 검찰은 기획사 관계자들이 자사 연습생들의 방송 분량 및 편집에서 혜택을 받기 위해 이러한 향응을 제공했다고 보고 A PD에게 배임수재 혐의 등을 적용했다.

주영은 기자 chesil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