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통추위 사퇴? 통합 위해 뒤주라도 들어가겠다"
상태바
박형준 "통추위 사퇴? 통합 위해 뒤주라도 들어가겠다"
  • 송정은 기자
  • 승인 2020.01.17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대당 협의 반대 아냐, 공식협의체는 안 돼
통합 열차 중도 하차는 국민 뜻 거스르는 것
안철수 신당 회의적, 통추위서 시너지 내자
무조건 통합 아냐, 낡은 행태 극복해낼 것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은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통추위 사퇴? 통합 위해 뒤주라도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copyright 데일리중앙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은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통추위 사퇴? 통합 위해 뒤주라도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홈페이지 화면 캡처)ⓒ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송정은 기자]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은 "통추위 사퇴? 통합 위해 뒤주라도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중도 보수 세력의 통합신당을 목표로 출범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파열음이 들리고 있는 상태다.

처음에는 통합 방식을 두고 파열음이 나오는 듯 보이다가 지난 16일 새로운보수당 쪽에서 박형준 통추위원장에게 사퇴를 요구하는 일이 생겼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은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통추위 사퇴? 통합 위해 뒤주라도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회의를 몇 번 한걸까?

박형준 위원장은 "오늘이 이제 4차 회의할 예정"이라 답했다.

누가 모인 걸까?

박 위원장은 "각 정당들. 자유한국당, 새보수당에서 2명씩 그리고 장기표 선생이 정당 추진을 하기 때문에 거기와, 이언주 의원이 하는 데서 1명씩"이라 답했다.

이뿐 아니라 각 시민 단체 연합체의 대표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그는 "통합 신당이 추구해야 될 가치, 정책 기조 그리고 앞으로의 방향 그리고 당 운영에 관한 전반적인 사안을 합의를 하면 '다 모여라' 식의 정당과 세력과 개인들이 뭉쳐보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통추위를 만들고 박형준 위원장이 장이 된 것이다.

현재 '박형준 위원장 사퇴하라. 나가라' 하는 사람은 누구일까?

박 위원장은 "어제 양당 간 협의체 구성과 관련해서 서로 생각이 조금 다른 부분이 있어서 그걸 갖고 새보수당에서 사퇴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새로운보수당 쪽에서는 "이 통추위와는 별개로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양당 사이에 통합 기구가 따로 필요하다. 투 트랙으로 진행하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박 위원장은 "새보수당 측에서는 이제 자유한국당하고 정당 간 협의를 강하게 요구를 하고 있고"라며 "정당 간 협의하는 것에 대해서 반대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도 세력들 가운데 앞으로 참여할 세력들도 있다고 봤다.

그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약화시키는 것처럼 보이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취지"라며 "양당 간의 정치적 협상이나 협의를 저희가 반대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퇴 요구를 했는데 제가 통합만 된다면 사퇴뿐만 아니라 뒤주에도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개인적인 정치적 이득을 얻고자 하는 일도 아니라 많은 국민들이 나라 걱정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나라 바로잡자는 그 취지에서 모두 뛰어들어서 하는 건데"라며 "혁신통추위는 뚜벅뚜벅 갈 것"이라 덧붙였다.

송정은 기자 beatriceeuni@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