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성남누비길 7곳 등산육교 해빙기 안전점검
상태바
성남시, 성남누비길 7곳 등산육교 해빙기 안전점검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3.20 0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성남누비길 7곳 등산 육교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한다. 사진은 성남누비길 3구간 영장산 태재고개 등산육교. (사진=성남시)  copyright 데일리중앙
성남시는 성남누비길 7곳 등산 육교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한다. 사진은 성남누비길 3구간 영장산 태재고개 등산육교. (사진=성남시)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성남시는 해빙기와 봄 행락철을 맞아 오는 30일까지 열흘 간 지역 내 등산로에 있는 육교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벌인다.

숲길인 성남누비길 63.1㎞를 연결하는 7곳의 등산육교를 점검하는 것이다.

1구간 남한산성 등산육교, 2구간 검단산 이배재고개와 갈마치로 등산육교, 3구간 영장산 태재고개 등산육교, 돌마로 등산육교, 4구간 불곡산 구미로 등산육교 등이다.

시는 각 등산육교를 떠받치고 있는 교량의 콘크리트 기초 지반 세굴(흙 파임), 침하(내려앉음) 발생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교량 각 부분의 균열과 파손 여부도 살핀다.

등산로 주변 급경사지 토사 유출이나 낙석 발생 위험성도 진단한다.

등산육교 난간 등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모두 소독 또는 방역하게 된다.

감염 예방에 관한 안전수칙을 담은 현수막도 등산로 주변 세 군데에 설치한다.

안전점검에서 시설물 배수 기능 불량 등은 현장 바로 보강 조치하고, 구조물의 변형이나 손상 등 위험 요인이 발견되면 출입통제 뒤 보수·보강공사를 한다.

성남시 녹지과 관계자는 20일 "해빙기는 겨우내 얼었던 땅이 봄기운에 녹기 시작하면서 머금고 있는 수분량이 증가해 지반이 약해지는 시기"라면서 "코로나19 장기화로 다중이용시설을 피해 야외 등산 코스를 찾는 이들의 안전을 위해 시설물 안전 점검·관리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