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문재인 정부 들어 근로소득 격차 다소 개선"
상태바
김두관 "문재인 정부 들어 근로소득 격차 다소 개선"
  • 김영민 기자
  • 승인 2020.07.0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2018년, 근로소득 상·하위 10% 격차 134배→122배로 축소
종합소득은 격차 확대... 자산소득 등 비근로소득 격차 대책 필요
김두관 민주당 국회의원은 7일 "문재인 정부 들어 근로소득 격차가 다소 개선됐지만 종합소득은 격차가 확대됏다"며 자산소득 등 비근로소득 격차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김두관 민주당 국회의원은 7일 "문재인 정부 들어 근로소득 격차가 다소 개선됐지만 종합소득은 격차가 확대됐다"며 자산소득 등 비근로소득 격차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근로소득 격차가 다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여타소득을 합산한 종합소득은 격차가 더 벌어졌다.

2017년과 2018년 소득분위 자료를 비교한 결과 문재인 정부 들어 근로소득 하위 10분위와 상위 10분위 격차가 다소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민주당 김두관 의원에 따르면 2017년 근로소득 하위 10%와 상위 10%의 격차는 134배에 이르렀으나 2018년에는 122배로 다소 완화된 걸로 나타났다. 

다만 사업소득, 부동산소득, 이자소득, 임대소득, 배당소득 등 여타 소득을 합산한 종합소득에 있어서는 격차가 145배에서 153배로 더 확대됐다.

상위 1%가 전체 종합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996년 14.9%에서 2018년 23.4%로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마찬가지로 상위 10%의 종합소득 비중도 같은 기간 동안 45.4%에서 56.3%로 늘어나 소득 격차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2018년의 경우 배당소득과 이자소득 같은 금융소득은 상위 0.1%에 돌아가는 비중이 각각 49.4%, 18.5%에 이른다. 배당소득과 이자소득에는 소득에 따른 누진세가 적용되지 않아, 개편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김두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이 저소득층 근로소득을 상승시켜 상위층과 격차를 줄인 것은 성과"라면서도 "결국 비근로소득, 즉 자산소득의 격차가 소득 격차를 벌려온 것"이라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함을 지적했다.

김영민 기자 kymin@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