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제주 중문 색달해변에서 바다거북 18마리 방류
상태바
해양환경공단, 제주 중문 색달해변에서 바다거북 18마리 방류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9.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 위기에 처한 바다거북의 종 보전을 위해 인공 증식 및 구조·치료한 바다거북 18마리를 제주 중문 색달해변에 방류됐다. (사진=해양환경공단)copyright 데일리중앙
멸종 위기에 처한 바다거북의 종 보전을 위해 인공 증식 및 구조·치료한 바다거북 18마리를 제주 중문 색달해변에 방류됐다. (사진=해양환경공단)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은 해양수산부와 함께 멸종 위기에 처한 바다거북의 종 보전을 위해 인공 증식 및 구조·치료한 바다거북 18마리를 제주 중문 색달해변에서 방류했다고 12일 밝혔다.

제주 중문 색달해변은 바다거북이 따뜻한 태평양으로 이동이 쉬운 지리적 여건이 적합한 곳으로써 다년간 바다거북의 산란이 확인되는 등 안전하고 적합한 서식환경을 갖추고 있다.

이번 방류는 공단의 서식지외보전기관 지원 사업의 하나로 시행됐고 한화 아쿠라플라넷에서 국내 최초로 인공 부화한 푸른바다거북과 매부리바다거북 각 8마리와 지난해 제주 해안가에서 혼획·좌초돼 구조·치료뒤 회복한 붉은바다거북과 푸른바다거북 각 1마리씩을 바다로 보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방류한 바다거북들이 우리 바다와 넓은 대양에서 건강하게 성장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바다거북의 인공증식 및 방류, 구조·치료 활동 등 해양보호생물 보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공단은 2013년부터 멸종위기에 처한 바다거북의 종 복원을 위해 한화 아쿠아플라넷과 바다거북 증식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2017년 이후 해마다 인공 증식 및 구조·치료한 바다거북을 제주 중문 색달해변에 방류하고 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