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병원 제증명료 수익 연간 수백억원, 회계공시는 '주먹구구'... 복지부 '나몰라라'
상태바
종합병원 제증명료 수익 연간 수백억원, 회계공시는 '주먹구구'... 복지부 '나몰라라'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10.0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 간 회계공시 대상 종합병원 제증명료 수익 총 2138억원... 서울아산병원 신고액은 '0원'
회계공시 대상 절반은 제증명료수익 '0원' 신고... '법규정 위반'에 복지부 제재는 '0건'
이용호 의원 "법적 공개 대상인 회계정보 의도적으로 숨긴 게 아닌지 면밀히 살펴야"
국회보건복지위 이용종 의원은 1일 종합병원 제증명료 수익이 연간 수백억원에 이르지만 회계공시는 '주먹구구'식이라며 제증명료 공시 부실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보건복지위 이용종 의원은 1일 종합병원 제증명료 수익이 연간 수백억원에 이르지만 회계공시는 '주먹구구'식이라며 제증명료 공시 부실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한 종합병원은 법적 상한액이 2만원인 일반진단서를 법원 제출용이라는 이유로 10만원에 발급하고 있다. 

이 병원은 이런 식으로 한 해 수십억원의 제증명료 수익을 올리면서 보건복지부에 제출한 한 해 제증명료 수익은 '0원'이다.

의료법에 따라 공개하는 병원 회계가 이처럼 주먹구구식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보건복지부는 손 놓고 있다는 지적이다.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2018년 3년 간 100병상 이상 (상급)종합병원의 제증명료 수익은 총 2138억3640만원. 

연도별로는 2016년 640억1570만원, 2017년 691억8760만원, 2018년 806억3310만원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2018년도 제증명료 수익이 가장 많은 병원은 신촌세브란스병원으로 연간 34억7190만원이었다. 다음으로는 서울대학교병원 27억2290만원, 삼성서울병원 19억4580만원, 해운대백병원 18억4010만원, 서울성모병원 18억3960만원 순이었다.

이른바 'BIG5'라고 불리는 서울 주요 대형병원이 단 한 곳을 제외하고 1위부터 5위를 차지했다. 서울아산병원은 제증명료 수익을 해마다 '0원'이라고 신고하고 있다.

BIG5 중 하나인 서울아산병원을 포함해 법적 회계 공시 대상 의료기관 총 268곳 중 절반에 달하는 131곳이 2018년 회계연도 제증명료 수익을 '0원'으로 신고했다.

일부 지방의료원 등 공공병원도 '0원' 신고를 했고 심지어 1년 만에 0원에서 억대 금액을 오가며 '뒤죽박죽'인 곳도 있었다. 

이용호 의원실 파악 결과 일부 의료기관은 '기타수익' 등 다른 항목에 제증명료 수익을 포함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법규정 위반이다. 보건복지부 고시 '재무제표 세부 작성방법'에 따르면 "수익항목과 비용항목을 직접 상계함으로써 그 전부 또는 일부를 손익계산서에서 제외해서는 안 된다"고 돼있다. 즉 기준에 명시된 항목을 임의로 없애선 안 된다는 것이다. 

같은 규정에서 의료수익 중 '제증명료 수익' 항목은 기타수익과 구분해 작성하도록 과목이 별도 명시돼 있다.

의료법상 이 같은 회계기준을 지키지 않으면 복지부가 시정명령을 내릴 수 있지만 지금까지 제재조치는 단 한 건도 이뤄지지 않았다. 사실상 복지부가 이를 방관해왔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이용호 의원은 "올해 2월 의료기관 투명성 제고를 위해 회계기준 적용대상을 기존 종합병원 이상에서 병원급까지 확대시키는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됐다"라며 "하지만 병원 회계 공시가 실상 이렇게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어 제대로 될지 의문이다. 이제라도 복지부가 제대로 관리·감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실손보험 청구 방법을 간소화하라는 국민권익위 권고가 나온지 10년이 지났는데 여전히 의료계가 반대하고 있고 이는 비급여 관련 경영정보 공개를 꺼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많다"며 "법적 공개 대상인 회계정보를 의도적으로 숨긴 것이 아닌지 여부를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