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우종, '업무상 썸'타던 김지민에게 "내 몸 피부 좋아"
상태바
조우종, '업무상 썸'타던 김지민에게 "내 몸 피부 좋아"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4.08.1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나운서 조우종 씨가 주목받고 있다.

조 씨는 최근 출연한 KBS2 '인간의 조건'에서 개그우먼 김지민 씨에게 "나 피부 좋다. 얼굴만 피부가 아니다"라며 "니가 내 몸을 봐야하는데"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조 씨와 김 씨는 같은 방송사 예능 프로그램 '풀하우스'에서 '업무상 썸'을 타던 사이.

알려진 바에 의하면 조 씨는 첫눈에 반하는 여성과 사귀고 싶어하는 로맨티스트라고.

한편 조 씨는 1976년생이며, 2005년 방송계에 데뷔했다.

이지연 기자 webmaster@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