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
     
관세청, 최근 5년 간 2조8000억원어치 '짝퉁' 적발
짝퉁 명품 선호도 1위는 루이비통, 90% 이상 중국... 박명재 의원, 단속 실효성 제고 주문
2017년 10월 12일 (목) 08:49:01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공감 카카오스토리
▲ 관세청은 최근 5년 간 1600여 건, 2조8000억원어치의 짝퉁(모조품)을 적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관세청)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최근 5년 간 2조8000억원어치의 짝퉁(모조품)이 적발됐다. 짝퉁 명품 선호도 1위는 루이비통이고 시계·가방류 적발이 가장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시 남구⋅울릉군)이 12일 관세청에서 받은 '최근 5년간(2012~2016) 상표별 지재권위반 적발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1603건, 2조8218억 원이 적발됐다.

지난 5년 간 지적재산권 위반 전체 적발 금액 2조8218억원(1603건)의 90% 이상이 중국으로 적발 금액은 2조5473억원(1341건)에 이르렀다.

이밖에 홍콩 1909억원(108건), 일본 336억원(44건) 순이었다.

금액 기준으로 상위 20개 브랜드를 살펴보면 루이비통이 2080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고 롤렉스가 1951억원으로 2위에 이름이 올랐다. 그 뒤로는 카르티에(1467억원), 샤넬(1446억원), 버버리(924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 박명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12일 짝퉁 명품의 국내 유통 문제점을 지적하며 단속 실효성을 제고할 것을 당국에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상위 10개 품목 중에서는 시계류가 204건, 9113억원으로 적발 금액이 가장 많았고 가방류가 461건, 6033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시계류는 2015년 2550억원에서 2016년 352억원으로 지난해 적발 금액이 크게 줄은 반면 가방류가 2015년 376억원에서 2016년 1104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3배 가량 증가했다.

박명재 의원은 "지식재산권 위반 범죄는 국가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범죄이므로 휴대품, 우편물을 통한 소량의 '짝퉁' 반입에도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관세청은 민·관 협력 단속을 통해 단속 실효성을 제고하고 지적재산권 사범이 많
은 국가의 통관을 더 집중 단속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묶음기사
· 오늘 국정감사 개막... 여야, 곳곳서 격돌 예상
☞ 실시간 HOT 뉴스
☞ 이 시각 주요 뉴스
김용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중앙(http://www.dailiang.co.kr) 무단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댓글(0)  |  엮인글(0)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이나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운영원칙]
전체 기사의견(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하기 (농협중앙회) 301-0031-4951-01 (예금주 데일리중앙)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4-9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서울아00445(2007.10.15)
사업자등록번호 217-07-16341  |  대표이사 김철호  |  전자우편 shyeol@dailiang.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철호
Copyright © 2007 데일리중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hyeol@dailiang.co.kr   |  전화 02 995 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