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도움받으세요... 납세자연맹, 연말정산 세테크 팁 제공
상태바
연말정산 도움받으세요... 납세자연맹, 연말정산 세테크 팁 제공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01.1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면 도움되는 연봉탐색기 이용팁 7가지' 소개... 서비스 개시 이틀 만에 100만명 이상 홈피 접속
▲ 납세자연맹이 지난 11일 선보인 '연봉탐색기 2019'가 노동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키면서 서비스 개시 이틀 만에 홈페이지 접속자 수가 100만명을 넘어섰다고 연맹이 15일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납세자연맹이 지난 11일 선보인 '연봉탐색기 2019'가 노동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키면서 연봉탐색기의 연말정산 정보 등 또 다른 기능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국납세자연맹은 15일 "'연봉탐색기 2019'가 어려운 경제여건과 자신의 연봉 순위에 대한 궁금증, 간단한 화면구성으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연봉순위 이외에도 연봉과 관련된 연말정산 정보 등 유익한 정보가 많다"며 '알면 도움되는 연봉탐색기 이용팁 7가지'를 소개했다.

'연봉탐색기 2019' 서비스는 본인의 연봉만 입력하면 1년 만기(2016년 기준) 근속한 전체 1115만명의 노동자 중 본인의 연봉 순위뿐만 아니라 연봉과 관련된 8가지 세금 관련 정보를 알기쉽게 제공한다.

서비스 첫날인 11일 납세자연맹 홈페이지의 접속 폭주로 서버가 장시간 마비됐음에도 불구하고 이틀 만에 홈페이지 접속자 수가 100만명을 넘었다.

납세자연맹은 '연봉탐색기 2019'를 통해 우선 연봉순위 이외에도 직장인들의 연말정산 시기와 맞물려 환급액을 높일 수 있는 팁과 내년 연말정산을 미리 대비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또한 자신의 현재 연봉과 더 나아가 내 연봉이 올랐을 때의 세금을 제외한 실수령액을 계산해 합리적인 지출계획 뿐만 아니라 연봉 협상의 객관적 자료로도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자신의 실제 연봉을 통해 실효세율, 한계세율 등의 개념을 알기 쉽게 파악하고 자신의 세금을 납세자의 권리 측면에서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납세자연맹 김선택 회장은 "연봉통계에 대해 정부나 기관에서도 자료들이 생산되지만 유독 연봉탐색기에 많은 사람들이 호응하는 것은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라며 "연봉탐색기는 앞으로 직접세와 간접세를 포함해 개인이 납부하는 총세금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납세자연맹이 발표한 '알면 도움되는 연봉탐색기 이용팁 7가지'.

1. 정확한 자신의 연봉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신규 입사자나 중도 퇴사자를 제외한 1년 만기 근속한 근로자를 대상으로 데이터를 구축해 정확도가 매우 높다.

2. 올해 연말정산 환급액을 높이는 세테크 팁을 얻을 수 있다
연말정산을 꼼꼼하게 챙길 수 있도록 내 연봉에 맞는 신용카드와 기부금, 의료비에 대한 공제한도와 세테크 팁을 제공해 준다.

3. 내년 연말정산의 절세전략을 세우는데 도움을 얻을 수 있다.
예컨대 신용카드 공제문턱(연봉의 25%)까지는 신용카드를 공제문턱을 초과하는 지출액에 대해서는 직불카드와 현금영수증을 사용하는 전략과 맞벌이 부부의 경우에는 아내의 카드사용액이 연봉의 25%에 미치지 못하면 남편카드를 사용한다.

4. 연봉인상에 따른 합리적인 지출계획을 세울수 있다.
올해 연봉에서 근로소득세와 사회보험료를 제외한 실수령액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연봉이 100만원 인상되었을 경우 나의 몫이 어느정도인지 수치로 보여준다. 이를 통해 연봉인상에 따른 합리적인 지출계획이 가능하다.

5. 사측과의 연봉협상을 객관적으로 이끌 수 있다.
연봉협상때 사측에서 제시한 연봉인상액에서 세금을 제외한 실제 근로자의 실수령액과 세율이 한 단계 상승할 때 소득구간에 걸려 임금인상 효과가 사실상 없어지거나 줄어드는 현상을 객관적인 수치로써 제시하면 연봉협상을 유리하게 이끌 수 있다.

6. 많이 쓰지만 개념이 어려웠던 세금개념을 파악할 수 있다.
<연봉탐색기 2019>의 페이지를 진행하면서 자연스럽게 실효세율, 한계세율, 누진세의 개념을 내 연봉의 실제사례를 통해 쉽게 익힐 수 있다.

7. 납세자 권리의식을 높일 수 있다.
자신의 연봉에서 국가가 가져가는 근로소득세와 국민연금·건강보험·고용보험료를 확인하여 나와 국가간의 세금에 대해 객관적으로 인식하는 등 납세자 권리의식을 향상하게 된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