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아, '한센병' 부적절 발언 사과...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상태바
김현아, '한센병' 부적절 발언 사과...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05.17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 불문하고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습니다"... "이정미 의원의 사이코패스 발언에서 시작"
▲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하는 막말을 해 파문을 일으킨 김현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7일 국회에서 자신의 발언에 대해 공개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유를 불문하고 사과한다고 밝혔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하는 막말을 해 파문을 일으킨 김현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17일 국민과 한센병 환우들에게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방송 인터뷰 중에 부적절한 비유로 고통받고 계신 한센병 환우들과 그 가족분들께 심려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이유를 불문하고 제가 여러분의 마음에 큰 아픔을 남겼다"고 거듭 속죄했다.

김현아 의원은 지난 16일 오후 YTN 방송에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사이코패스에 비유한 것을 반박하면서 "상처가 났는데도 고통을 느끼지 못한 채 방치해 상처가 더 커지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만약 문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들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이를 지칭해 의학용어를 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현아 의원은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하는 막말을 해 파문을 일으켰다.

김 의원은 "저의 진심은 그것이 아니었다고 말씀드린다는 것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을 잘 안다"며 자신의 관련 발언에 대해 해명하지는 않았다.

이어 "이건 전적으로 역사뿐 아니라 현실 속에도 존재하는 여러분의 고통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저의 잘못과 미숙함의 결과임을 인정한다"면서 "저에게 주어진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고 진실히 해 나감으로써 그 빚을 갚는 방법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사과문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은 "어제 (방송에서) 이 이야기는 (정의당) 이정미 의원의 사이코패스 발언에서 시작된 것이다. 발언 전문에 보면 어떤 맥락에서부터 이 얘기가 시작하게 된 것인지 명확하게 나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그 내용보다는 몇 개의 단어만 나열이 됐고 그러면서 의도하지 않게 이 병으로 인해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에게만 상처를 드린 것 같다"고 말했다.

기자들의 추가 질문에 김 의원은 "더 이상의 설명이나 부연은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김 의원은 사과문을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올렸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