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리틀잭' 7월 13일 개막... 2019 캐스팅 공개
상태바
뮤지컬 '리틀잭' 7월 13일 개막... 2019 캐스팅 공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6.0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여름 대학로를 강타할 한 남자의 이야기... 기대감 상승
황순원의 '소나기'를 모티브... 잭 피셔와 줄리 해리슨은?
영원이 돼버린 '순간'을 노래하는 한 남자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다루는 뮤지컬 '리틀잭'이 오는 7월 13일 서울 대학로 TOM(티오엠)씨어터 2관에서 개막한다. (포스터=HJ컬쳐)copyright 데일리중앙
영원이 돼버린 '순간'을 노래하는 한 남자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다루는 뮤지컬 '리틀잭'이 오는 7월 13일 서울 대학로 TOM(티오엠)씨어터 2관에서 개막한다. (포스터=HJ컬쳐)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2016년 초연 이후 여름 하면 떠오르는 작품으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은 뮤지컬 <리틀잭>이 오는 7월 13일 개막한다. 서울 대학로 TOM(티오엠)씨어터 2관.

뮤지컬 <리틀잭>은 1967년 영국의 한 밴드인 '리틀잭'의 보컬 '잭 피셔'가 그의 전부가 되어버린 첫 사랑 '줄리 해리슨'에 대한 기억을 노래하는 작품이다. 영원이 돼버린 '순간'을 노래하는 한 남자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다.

한국 문학사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설 중 하나로 기억되는 황순원의 단편소설 <소나기>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특히 이 작품은 초연 당시 문학적 소재를 기반으로 한 스토리뿐만 아니라 계속해서 귀에 맴도는 매력적인 넘버가 큰 인기를 끌며 주목받았다. 무대 위에 4인조 밴드가 함께 호흡하며 출연 배우뿐만 밴드 멤버들까지도 관객들에게 큰 관심을 받으며 인기를 끌었다. 

또한 지난 공연에서 '리틀잭 시크릿 콘서트', '리틀잭 밴드 미니 팬미팅', '심야 공연' 등 이색적인 이벤트를 선보이며 "공연 후, 콘서트도 별미"(icanfl***), "공연도 너무 좋았고 커튼콜 이후 공연도 정말 신났습니다"(movie436***), "여름이 오면 생각날 것 같은 뮤지컬"(gngn***) 등 관객들에게 큰 여운을 남겼다.

자신의 콘서트에서 첫사랑 '줄리 해리슨'에 대해 노래하는 남자 '잭 피셔' 역에는 뮤지컬 <시데레우스> <브로드웨이 42번가> <배니싱> 등에서 활약하며 유쾌하고 재치 있는 캐릭터로 초연부터 사랑받아온 배우 정민씨가 다시 돌아온다.

또 최근 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더 픽션> <최후진술> 등에서 실력을 인정받으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 박규원씨가 새롭게 합류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뮤지컬 <더 픽션> <달과 6펜스> <파가니니> 등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로 사랑받고 있으며 지난 공연에서 자신만의 캐릭터로 호평받은 배우 유승현씨도 다시 돌아온다.

뮤지컬 <더 픽션> <파가니니> <1446> 등을 통해 가창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 황민수씨도 새롭게 합류

2016년 초연 이후 여름 하면 떠오르는 작품으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은 뮤지컬 '리틀잭'이 오는 7월 13일 개막을 앞두고 5일 캐스팅을 공개했다. (자료=HJ컬쳐)copyright 데일리중앙
2016년 초연 이후 여름 하면 떠오르는 작품으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은 뮤지컬 '리틀잭'이 오는 7월 13일 개막을 앞두고 5일 캐스팅을 공개했다. (자료=HJ컬쳐)ⓒ 데일리중앙

할 것으로 알려지며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잭 피셔'의 잊을 수 없는 첫사랑인 '줄리 해리슨' 역에는 뮤지컬 <잭 더 리퍼> <아이언 마스크> <빨래> 등에서 주목받으며 최근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 출연하고 있는 배우 김여진씨가 발탁됐다.

여기에 뮤지컬 <뜨거운 여름> <뱀파이어 아더>,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등 다양한 작품에서 사랑받은 실력파 배우 홍지희씨, 서울예술단 단원으로 최근 뮤지컬 <나빌레라>에서 매력적인 모습을 선보인 배우 이혜수가 또한 새롭게 캐스팅돼 함께할 예정이다.

뮤지컬 <리틀잭>은 오는 7월 13일부터 9월 8일까지 서울 대학로 TOM(티오엠)씨어터 2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11일 오후 3시 1차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