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민주여성회, 5.18진상조사위 이윤정 위원 참여 보장 촉구
상태바
오월민주여성회, 5.18진상조사위 이윤정 위원 참여 보장 촉구
  • 석희열 기자
  • 승인 2019.12.02 16:34
  • 수정 2019.12.02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5.18진상조사위에서 이유정후보 배제한 진실 밝혀야
"역사에 진실을 기록하는 위원회 될 수 있도록 이윤정 자격 원상회복하라"
과거사 청산, 여성의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도록 적극적인 공감·소통 요청
오월민주여성회와 5.18 관련 집단지성 518명은 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5.18진상위원 이윤정 원상회복과 피해 당사자 참여 보장을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오월민주여성회와 5.18 관련 집단지성 518명은 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5.18진상조사위원회 이윤정 위원 원상회복과 피해 당사자 참여 보장을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5.18진상위원회 중 유일한 여성인 이윤정 위원 자격을 즉각 원상회복하라!"

오월민주여성회와 5.18 관련 집단지성 518명은 5.18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됐다 배제된 이윤정 조선대 교수의 원상회복과 피해 당사자 참여 보장을 국회에 촉구했다.

이들은 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올바른 5.18진실규명을 위한 집단지성 518명(문규현 신부 외 518명) 긴급 선언을 발표했다.

이들은 "진실규명은 진실에 대한 사실규명이고 사실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당사자 참여가 중요하다"며 "당사자 참여 없이 여성이 현장에서 당한 집단 성폭력과 손발이 묶인 채 벌방에서 당했던 여성의 인권침해 진실을 어떻게 규명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특히 여성의 시각에서 역사를 바라보며 과거사 청산을 위한 진상조사를 해 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정치권의 반성을 촉구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5.18진상조사위원회 유일한 피해 당사자이자 여성인 이유정 후보를 지난 5월 당시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과 정치적 거래로 철회했다고 비난했다.

이후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현 민주당 지도부에 면담을 요청했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다며 호남 시민사회의 분노를 전했다.

이윤정 교수는 1970년대 유신독재 반대, 1980년 5.18광주항쟁 당시에는 목숨을 건 반독재 민주화운동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헌신해온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박현옥 광주민주화운동동지회 공동대표는 "공정하고 투명하게 역사의 진실을 밝히는 위원회가 되기를 바라는 우리는 이윤정 박사가 위원회에서 제척된 이상한 과정에 대해 깊은 의심을 하고 있다"며 "시작부터 이렇게 불투명하고 밀실에서 위원회가 구성이 된다면 그 위원회에서 채택한 보고서에 얼마만큼의 역사적 진실을 담을 수 있을 것인가에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번 국회 특조위가 역사의 진실을 묻어버리는 야합의 위원회가 되지 않고 진실을 기록하는 역사에 남는 위원회가 될 수 있도록 정당한 자격을 가진 이윤정 위원의 자격을 즉각 원상 회복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한 5.18진상조사위원회의 빠른 출범을 촉구하며 5.18진상조사위의 출범을 가로 막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역사 앞에 엎드려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영표 민주당 전 원내대표에게는 이윤정 조사위원의 자격을 철회한 모든 진실을 밝힐 것을 큰 소리로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 사회를 본 이당금 오월민주여성회 대변인은 "5.18진상조사위원회 9명 위원 가운데 유일한 여성이고 유일하게 70년대부터 유신독재 민주화운동, 인권운동을 해온 이윤정 위원의 자격이 없다고 한다면 나머지 8명 위원의 자격은 과연 옳은 것인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광주시민사회, 오월단체, 일반시민들까지 다들 우리들 목소리에 공감하고 소통하고 함께하고자 한다"며 "과거사 청산, 여성의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도록 적극적인 공감과 취재를 부탁한다"고 언론에 요청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