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아리랑대축제, 2020~2021 정부지정 문화관광축제 선정
상태바
밀양아리랑대축제, 2020~2021 정부지정 문화관광축제 선정
  • 이성훈 기자
  • 승인 2019.12.2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우수성 확인... 내년 밀양아리랑대축제 대폭 확대
밀양아리랑대축제가 2020~2021 정부지정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다. 올해 5월 펼쳐진 제61회 밀양아리랑대축제의 한 장면. (사진=밀양시)copyright 데일리중앙
밀양아리랑대축제가 2020~2021 정부지정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다. 올해 5월 펼쳐진 제61회 밀양아리랑대축제의 한 장면. (사진=밀양시)ⓒ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밀양아리랑대축제가 대한민국 대표축제로서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0~2021 정부지정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다. 

이번 문화관광축제 지정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문화관광축제 등급제를 폐지한 뒤 처음 실시한 것으로 기존 대표, 최우수, 우수, 유망, 육성 등 5개 등급 총 98개 축제 중 경쟁력 있는 35개 축제를 단일등급의 문화관광축제로 지정한 것이다.

전년도 유망축제 중 7개가 탈락한 가운데 밀양아리랑대축제는 국내 유수의 축제들과 경쟁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축제로서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문화관광축제로 최종 지정됐다. 

이에 따라 2020~2021년 2년 간 문체부에서 매년 국비 6000만원, 문화관광축제 명칭 사용, 국내외 홍보․마케팅 지원 등 축제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직․간접 지원을 받게 된다.

밀양아리랑대축제는 해마다 5월 중순 영남루와 밀양강을 배경으로 밀양만의 문화자산인 밀양아리랑의 독창성과 역동성을 다양한 놀이와 체험 및 수준 높은 공연과 전시로써 펼쳐내는 대한민국 대표 문화관광축제다.

밀양시는 밀양아리랑대축제가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됨에 따라 2020년 밀양아리랑대축제는 규모와 내용면에서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아리랑주제관과 경남을 대표하는 실경 멀티미디어쇼인 밀양강 오딧세이를 대표 프로그램으
로 해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다양한 체험거리, 즐길거리, 볼거리와 함께 대폭 확대된 야간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28일 "시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밀양아리랑대축제가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밀양아리랑대축제를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인이 찾는 글로벌 브랜드로 발전시켜 지역 발전을 견인하는 원동력으로 삼아 나갈 것"이라 말했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