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페드라' 리딩쇼케이스 하루 앞두고 배우 인터뷰 영상 공개
상태바
뮤지컬 '페드라' 리딩쇼케이스 하루 앞두고 배우 인터뷰 영상 공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0.02.2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23일 서울 대학로 콘텐츠그라운드에서 리딩쇼케이스 무대 개최
'페드라'는 리딩쇼케이스릉 앞두고 21일 출연 배우 6명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신스웨이브)  copyright 데일리중앙
'페드라'는 리딩쇼케이스릉 앞두고 21일 출연 배우 6명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신스웨이브)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뮤지컬 <페드라>가 21일 출연 배우의 인터뷰 영상과 배우들이 연기한 명대사 영상을 함께 공개했다.

뮤지컬 <페드라>는 본 공연에 앞서 오는 22~23일 서울 대학로 콘텐츠그라운드에서 리딩쇼케이스 무대를 개최한다.

뮤지컬 <페드라>의 주인공인 페드라 역은 대지진으로 모든 것을 잃은 소녀 시절 자신을 구조해준 테세우스와 결혼하지만 벌써 10년째 외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는 캐릭터다. 남편의 젊은 시절을 꼭 닮은 모습으로 자신을 '어머니'라 부르는 AI 히폴리투스의 등장에 감정의 혼란을 겪는 쉽지 않은 역할이다. 

페드라 역을 맡은 배우 김려원씨는 " 캐릭터 내면의 깊은 외로움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며 "그녀의 슬픔과 외로움을 자신만의 섬세한 감성으로 표현해 내겠다"고 밝혔다. 

인간과 99.9% 흡사한 AI 히폴리투스 역은 최근 뮤지컬 <쓰릴미>를 통해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신예배우 김우석씨가 맡았다. 

김우석씨는 마음 속에 사랑을 가득 담고 세상을 바라보는 AI 히폴리투스 역에 대해 "주변 사람들을 통해 다채로운 색이 나오는 투명한 인물"이라고 말한다. 

배우 박유덕씨가 연기하는 테세우스는 그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이다. 

"이 모든 비극을 끝내고 싶을 뿐"이라고 말하지만 정작 페드라의 남편이자 히폴리투스의 창조자로서 그가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는 베일에 싸여 있다. 

선공개된 프로필 사진에서 오직 표정만으로도 이러한 테세우스의 이미지를 정확하게 구현한 배우 박유덕씨는 인터뷰를 통해 "내 머릿속에 딱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지만 그 이미지가 떠오르지 않도록 연기해 보이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테세우스의 조력자이자 페드라의 삼촌인 에피 역을 맡은 김태한 배우는 뮤지컬 <페드라>팀의 '대부' 같은 인물이다. 따뜻한 미소와 인자한 카리스마로 연습 현장을 밝히는 배우. 

대한민국 창작뮤지컬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는 김태한씨는 자신만의 주관이 뚜렷한 에피 역을 노란색의 보다 발랄하고 재치있는 캐릭터로 완성하겠다고 했다.

코러스는 뮤지컬 <페드라> 만의 독특한 컬러를 자아내는 주요한 요소다. 

그리스 신화에서 모티브를 가져온 극답게 그리스 비극의 특색인 코러스의 역할을 차용했다. 가상의 미래를 그리는 만큼 정교한 세계관이 중요한데 코러스는 극 중 '세계' 그 자체를 맡고 있다는 설명. 

때로는 목소리가 되어 등장인물들의 상황에 적극적으로 개입하기도 하고 그들의 내면을 노래로 표현하기도 한다. 

코러스를 담당하는 배우강기연씨, 강동우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작품의 목표를 이루기 위한 가장 중요한 키가 코러스에게 있다고. 

<페드라>의 세계를 보다 아름답게 그려내는 코러스 역의 두 배우는 자신들이 지닌 작품의 비밀을 꼭 극장에서 확인해달라는 애교 섞인 당부를 남겼다.

한편 인터뷰 영상과 함께 공개한 클립에서는 캐릭터로 완벽하게 녹아들어간 배우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제작사에 따르면 대본을 처음 읽은 후 가장 인상 깊었던 대사를 배우들이 직접 뽑아 어떤 디렉션도 없는 상태에서 느낀 그대로 연기한 첫 대사였다고. 과연 이 대사가 본공연에서는 어떻게 달라졌을지 기대해 보는 것도 뮤지컬 <페드라>의 리딩쇼케이스를 즐기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듯.

그리스 신화를 바탕으로 2045년의 미래에서 인간과 AI의 만남을 그린 독특하고 아름다운 뮤지컬 <페드라>는 오는 22~23일 이틀에 걸쳐 관객과 첫만남을 갖고 관객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본 공연까지 끊임없이 작품을 완성해나갈 계획이라고 제작사 쪽은 밝혔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