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 결정할 수 있다"
상태바
문 대통령 "한반도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 결정할 수 있다"
  • 류재광 기자
  • 승인 2017.08.1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도 대한민국 동의없이 군사행동 못해...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72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JTBC 뉴스화면 캡처)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류재광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의 동의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격화하고 있는 북미 간 '강대강' 대결 구도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그러면서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식 경축사에서 "미국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안보위기를 타개할 것"이라면서도 "우리의 안보를 동맹국에만 의존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대통령은 "분단은 냉전의 틈바구니 속에서 우리 힘으로 우리 운명을 결정할 수 없었던 식민지시대가 남긴 불행한 유산"이라며 "그러나 이제 우리는 스스로 우리 운명을 결정할 수 있을 만큼 국력이 커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평화도, 분단 극복도, 우리가 우리 힘으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또한 오늘날 한반도의 시대적 소명을 '평화'로 규정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통한 분단 극복이야말로 광복을 진정으로 완성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평화는 또한 당면한 우리의 생존 전략이라고 했다. 안보도, 경제도, 성장도, 번영도 평화 없이는 미래를 담보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상기시켰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에서 또 다시 전쟁은 안 된다"며 "어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북핵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점에서 우리와 미국 정부의 입장이 다르지 않다고 했다.

대통령은 북한 당국을 향해 "즉각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 핵 없이도 북한의 안보를 걱정하지 않을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 1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72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경축식에 참석한 3000명의 시민과 함께 '대한민국 만세'를 소리쳐 부르고 있다. (사진=청와대)
ⓒ 데일리중앙

문재인 대통령은 또 일제 강점기 무장 독립운동가 석주 이상룡 선생의 경북 안동 본가 임청각을 소개하며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이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를 잃으면 뿌리를 잃는 것이다. 독립운동가들을 더 이상 잊혀진 영웅으로 남겨두지 말아야 한다"며 "독립운동가들을 모시는 국가의 자세를 완전히 새롭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통령은 "독립운동가의 3대까지 예우하고 자녀와 손자녀 전원의 생활안정을 지원해서 국가에 헌신하면 3대까지 대접받는다는 인식을 심고 독립운동의 공적을 후손들이 기억하기 위해 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강조했다. 여기에는 역사문제를 대하는 일본 정부의 전향적인 태도가 필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등 한일 간의 역사문제 해결에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 국민적 합의에 기한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보상, 진실규명과 재발방지 약속이라는 국제사회의 원칙이 있다"며 "우리 정부는 이 원칙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류재광 기자 hikyricky@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