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마리 퀴리', 영화 같은 트레일러 공개... '마리 퀴리' 그 자체 옥주현
상태바
뮤지컬 '마리 퀴리', 영화 같은 트레일러 공개... '마리 퀴리' 그 자체 옥주현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0.07.01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레일러 영상 속 옥주현, 천재 과학자의 고뇌 고스란히 표현해 '눈길'
특유의 카리스마가 살아있는 눈빛으로 트레일러 도입부터 강렬한 인상
뮤지컬 '마리 퀴리'가 개막을 앞두고 1일 한 편의 영화를 연상시키는 트레일러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주인공 옥주현씨는 '마리 퀴리'로 완벽 변신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사진=라이브㈜)copyright 데일리중앙
뮤지컬 '마리 퀴리'가 개막을 앞두고 1일 한 편의 영화를 연상시키는 트레일러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주인공 옥주현씨는 '마리 퀴리'로 완벽 변신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사진=라이브㈜)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지연 기자] 뮤지컬 <마리 퀴리>(제작 라이브㈜, 연출 김태형)가 1일 오후 2시 1차 티켓 오픈을 앞두고 한 편의 영화를 연상시키는 트레일러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이날 오전 공개된 뮤지컬 <마리 퀴리>의 트레일러 영상은 마치 영화 예고편 같은 영상미와 속도감 있는 전개, 등장인물 간의 관계를 함축적으로 담아냈다.

특히 이 작품에서 주인공 '마리 퀴리' 역을 맡은 배우 옥주현씨는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극중 인물로 완벽 변신해 특유의 카리스마가 살아있는 눈빛으로 트레일러 도입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젊은 시절을 회상하며 시작되는 뮤지컬 <마리 퀴리>의 액자식 구성을 차용한 트레일러 영상은 작품의 서사를 그대로 담아내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어 극중 라듐 추출을 위해 광석을 캐고 고온에서 녹이는 장면을 그대로 재현한 옥주현씨는 연기가 가득 피어오르는 거대한 솥을 휘젓는 등 온몸을 다해 열연하며 마리 퀴리의 연구에 대한 열정을 그대로 표현했다.

​영상 말미에는 라듐의 위해성 앞에 고뇌하는 위대한 과학자의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내 그가 선보일 무대에 기대를 더했다.

공개된 뮤지컬 <마리 퀴리>의 트레일러 영상에는 마리와 그를 둘러싼 인물 간의 관계성을 기반으로 서사를 뚜렷하게 담아내 눈길을 끈다.

'마리 퀴리'와 마음을 나누는 친구가 된 '안느 코발스키'를 비롯해 마리의 연구를 지원했던 '루벤 뒤퐁', 남편이자 동료 연구가인 '피에르 퀴리', 그리고 라듐 시계 공장 직공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극중 인물들이 라듐의 위해성이 밝혀짐에 따라 첨예한 대립각을 형성하게 되는 과정이 속도감 있게 담겨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뮤지컬 <마리 퀴리>의 전 배역이 더블 캐스트인 만큼 트레일러 영상 역시 총 두 편으로 제작됐다. 각 트레일러는 극중 1막과 2막의 내용을 서사의 전개에 따라 나눠 담았으며 후속 영상은 다음주에 공개될 예정이다.

지난 2월 초연 당시 공개했던 트레일러 영상 또한 압도적인 스케일과 세련된 영상미로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던 만큼 오는 재연의 새로운 트레일러 영상에도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퀴리 부인)의 일대기에 상상력을 더한 팩션(Faction) 뮤지컬 장르다. 

여성, 이민자라는 사회적 편견 속 역경과 고난을 이겨낸 '마리 퀴리'의 삶을 조명함으로써 두려움에 맞서고 세상과 당당히 마주한 여성 과학자의 성장과 극복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초연 당시 '여성 서사극에 대한 신기원을 제시했다'라는 극찬을 받은 뮤지컬 <마리 퀴리>는 평점 9.8점, 공연 예매율 1위, 공연 실황 중계 21만 뷰라는 이례적인 기록을 세운 바 있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오는 7월 30일 서울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막이 올라 9월 27일까지 공연된다.

이지연 기자 shyeol@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