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장엄한 해돋이... 동해 푸른 물결 위로 새 희망 넘실
상태바
새해 장엄한 해돋이... 동해 푸른 물결 위로 새 희망 넘실
  • 석희열 기자
  • 승인 2021.01.01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평선 박차고 솟아오른 동해의 붉은해... 광휘로운 첫 햇빛으로 온누리에
신비로운 영흥도 절경을 배경으로 펼쳐진 자연의 경이로움에 '우와~' 탄성
인천 옹진군 영흥면 선재도 해돋이... 1일 오전 7시48분 1초, 행운과 축복을 가득 안고 영흥도 앞바다 수평선 너머로 붉은 해가 떠올랐다. 새해 첫날 붉은 해가 장엄한 나신을 드러내자 탄성을 질렀다.copyright 데일리중앙
인천 옹진군 영흥면 선재도 해돋이... 1일 오전 7시48분 1초, 행운과 축복을 가득 안고 영흥도 앞바다 수평선 너머로 붉은 해가 떠올랐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석희열 기자] 새날 새아침. 지난 날의 온갖 어둠과 질곡을 사르며 2021년 새아침이 밝았다.

1일 오전 7시48분1초 인천 옹진군 영흥면 선재도 해변, 바다 위를 휘덮고 있는 구름을 뚫고 마침내 붉은 태양이 장엄한 나신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안개 속에서 진통을 거듭하던 붉은 해가 수평선을 박차고 솟아오르자 그 장엄한 광경에 탄성을 질렀다. 광휘로운 첫 햇빛은 온 누리를 비추며 희망의 빛으로 붉게 타올랐다.

행운과 염원을 가득 안고 솟아오른 동해의 붉은 해. 7시26분 가장 먼저 해가 떠오른 독도를 비롯한 전국에서 해맞이에 참가한 사람들은 저마다 어둡고 힘들었던 마음의 때를 훌훌 털어내고 가슴 속에 켜켜이 희망의 샘물을 담았다.

우리 모두에게 유난히 힘겹고 어려웠던 2020년. 지난 한 해의 모든 근심 걱정이 붉은 해와 함께 녹아 내렸다. 출렁이는 물결 위로 새 희망이 넘실대며 잠들어 있는 대지의 여명을 흔들어 일깨웠다

기다림 속에서 벌어진 장엄한 일출의 장관은 구름에 가렸다 나타났다를 되풀이하며 20분 가량 이어졌다. 붉은 홍조를 띠며 마치 무동처럼 솟아오른 둥근 해는 그대로가 축복이며 희망이었다.

이른 아침 수평선 너머로 떠오르는 찬란한 해돋이는 그 장엄함으로 인해 절로 눈이 부셨다. 신비로운 선재도의 절경을 배경으로 펼쳐진 자연의 경이로움에 '와~' 하고 탄성이 터져 나왔다.

새해 첫 날 동해의 물결 위로 새 희망이 넘실대고 있다.

석희열 기자 shyeol@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