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혜인 "반미래통합당 연대가 아니라 개혁정책연합 만들자"
상태바
용혜인 "반미래통합당 연대가 아니라 개혁정책연합 만들자"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03.12 23:59
  • 수정 2020.03.13 0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에 (가칭)개혁정책연합정당 결성에 앞장서 줄 것 제안... 개혁정치연합 구성 위해 민주당 결단 요청
"연합정당이 위성정당 되지 않으려면, 미래통합당의 '꼼수'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개혁 정책이 연합의 근거돼야"
용혜인 기본소득당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는 12일 "반미래통합당 연대가 아니라 개혁정책연합 만들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copyright 데일리중앙
용혜인 기본소득당 대표(왼쪽에서 두 번째)는 12일 "반미래통합당 연대가 아니라 개혁정책연합 만들자"고 민주당에 제안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용혜인 기본소득당 대표는 12일 민주당에 (가칭)개혁정책연합정당 결성에 앞장서 달라고 제안했다

용 대표는 이날 밤 정치개혁연합과 민주당 등 민주진보진영의 비례연합정당에 대한 입장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개혁정치연합 구성을 위해 민주당의 결단을 요청한 것이다.

용 대표는 "지금의 정치개혁연합은 미래통합당의 제1당을 막으려는 이유 외에 어떤 정치적 전망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며 민주당의 선의에도 불구하고 소수정당들이 비례연합정당에 쉽게 참여하지 못하는 이유를 밝혔다.

특히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전날 당 최고위원회의 발언을 언급하며 "연합정당 구성의 이유가 미래통합당이 제1당이 되는 걸 저지하고 그들을 응징하려는 수단으로 향해가고 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용 대표는 "만약 연합정당이 미래통합당 저지만을 목적으로 한다면 대안정당의 개혁 정책들은 다시금 배제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민주당의 선의에도 불구하고 소수정당들이 연합정치 참여를 쉽게 결정할 수 없는 이유"라고 했다.

이어 "연합정당이 위성정당이 되지 않으려면, 연합정당이 미래통합당의 '꼼수'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개혁 정책이 연합의 근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본소득당은 기본소득을 핵심이념으로 하는 진보정당이다.

용 대표는 "반미래통합당 연대가 아니라 개혁정책연합을 만들어보자"며 "이에 가장 부합하는 이름으로 (가칭)개혁정책연합정당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개혁으로 연합하는, 정책으로 연합하는, 정직함을 잃지 않은, 국민을 위한 연합을 제안드린다고 설명했다

용 대표는 "시민을위하여, 정치개혁연합 등 연합정당에 대한 동상이몽으로 나누어진 힘들을 잘 모아내는 일 역시 민주당의 결단으로만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본소득 도입과 기후위기 대응과 같은 시대 전환의 과제에 이제 민주당이 응답해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