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신당 "차라리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없애라"
상태바
대안신당 "차라리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없애라"
  • 김용숙 기자
  • 승인 2019.12.03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까지 구시대적 유물인 민정수석실 간판을 유지할텐가
민정수석실 둘러싼 사건 전모 공개하고 선제적 조치 촉구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copyright 데일리중앙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용숙 기자] 대안신당이 최근 잇따른 권력형 비리 관련 논란의 중심에 선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이참에 없앨 것을 요구했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은 3일 논평을 내어 "국민들은 민정수석실을 둘러싼 동시다발적 경마보도에 경악하고 있다"며 "국가적 에너지를 소모했던 조국사태를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차라리 청와대 개혁 차원에서 필요하다면 무소불위의 힘을 갖고 있는 민정수석실 폐지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수처를 신설하고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도 진행되고 있는 마당에 구시대적 유물인 민정수석실 간판을 언제까지 유지할 수는 없다는 지적이다.

김 대변인은 특히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을 둘러싼 사건들의 전모를 공개하고 선제적으로 강하게 조치할 것은 조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청와대 대변인의 무슨 말을 하는지도 모를 아리송한 해명으로 지금 번지고 있는 불을 끌 수 있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라는 충고도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다시 검찰 탓을 하는 여권 일각의 남탓 타령을 언급하며 "달은 애써 못 본체하며 손가락만 쳐다보지 말고 보다 근본적 대책을 내놔라"고 여권에 촉구했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