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입찰 특혜의혹 밝혀야... 16년간 특정업체 독점 납품 드러나
상태바
수자원공사, 입찰 특혜의혹 밝혀야... 16년간 특정업체 독점 납품 드러나
  • 김용숙 기자
  • 승인 2020.10.19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웅래 의원, 특별조사 통해 유착관계 등 불공정거래 바로잡아야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 "특별조사 통해 상황 확인하겠다"
국회 환노위 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19일 수자원공사 국정감사에서 수공의 입찰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특별조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copyright 데일리중앙
국회 환노위 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19일 수자원공사 국정감사에서 수공의 입찰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특별조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김영민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16년 간 특정업체의 납품을 받는 등 입찰 특혜 의혹이 제가됐다. 

국회 환노위 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19일 수자원공사 국정감사에서 수공은 본사 및 금강, 한강 낙공강유역본부 물관리 상황표출시스템을 구축하면서 특별시방서에 독소규격을 넣어 특정업체의 제품을 100% 납품하도록 유도했다며 입찰 특혜의혹을 밝히라고 추궁했다.

2004~2017년 수공에서 14건의 입찰이 있었는데 낙찰업체에 상관없이 LED DLP CUBE 50, 70 등은 하이브시스템 장비가 100% 납품됐다. IP Wall Controllers는 2014년부터 2020년 10월까지 29개 낙찰업체가 100% 누리콘 제품을 납품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공은 올해도 영산강·섬진강 상황표출시스템 구매를 위한 사전규격공고에서 '내진성능증명'을 포함시켜 특정업체에 유리한 입찰을 시도하려다가 국회에 의해 저지됐다. 

수공은 국회가 문제를 제기하자 본 입찰공고에서 '내진성능증명'을 삭제했으며 특별시방서 상 독소규격을 삭제하는 등 개선안을 제출하기도 했다. 

특히 상황표출시스템은 4~5년 전에 이미 고해상도가 일반적인 추세이고 해양경찰청도 2018년부터 Laser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해경은 Laser방식 도입 사유로 LED방식과 비용은 비슷하나 장시간 사용이 가능하고 더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는 장점이 있고 LED방식은 단종되는 추세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도 수공은 올해 입찰 예정인 영산강·섬진강, 금강, 한강유역 수도통합관제 상황표출체계 구매를 LED방식으로만 하려다가 문제를 제기하자 바로 Laser 방식을 포함시키는 촌극을 벌이기도 했다.

노웅래 의원은 입찰은 공정해야 하고 수공은 가격은 싸면서도 품질 좋은 장비를 구매하는 것이 바람직 하다고 강조했다.

 노 의원은 "수공의 입찰 자료를 분석한 결과 꼭 그런 것 같지는 않다. 특히 독소규격을 특별시방서에 넣어 낙찰업체에 관계없이 100% 특정업체의 제품만을 납품하도록 유도하는 측면이 있다"며 "이것은 명백한 불공정거래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수자원공사에게 특별조사를 통해 특정업체와의 유착 관계 등 석연치 않는 부분을 해소하라고 촉구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특별조사를 통해 업체와의 유착 의혹 등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김용숙 기자 news7703@daili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