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6월 21일 부분일식 관측행사 가져
상태바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6월 21일 부분일식 관측행사 가져
  • 이성훈 기자
  • 승인 2020.06.18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부분일식 놓치면 2030년 6월로 10년 뒤에나 부분일식 관측할 수 있어
천체망원경과 태양안경 등 다양한 관측 장비로 부분일식 관측... 참가비 무료
오는 6월 21일 오후 3시 30분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야외광장에서 부분일식 관측 행사가 열린다. (사진=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copyright 데일리중앙
오는 6월 21일 오후 3시 30분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야외광장에서 부분일식 관측 행사가 열린다. (사진=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 데일리중앙

[데일리중앙 이성훈 기자] 좀처럼 보기 힘든 일식현상을 한국에서 관측할 수 있게 됐다.

달에 의해 태양이 가려지는 일식 현상이 올해 6월과 12월에 있지만 12월의 개기일식은 남아메리카 남부, 남극, 아프리카 남서부 지역에서만 관측이 가능한다. 

따라서 한국에서는 6월 21일의 부분일식밖에 볼 수 없다. 

다음 일식은 2030년 6월로 올해 한 번뿐인 일식을 놓치게 되면 10년 뒤에나 관측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일식이란 태양과 달, 지구가 일직선으로 놓일 때 달에 의해 태양의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져서 보이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달이 태양의 일부분만 가리는 것을 부분일식이라고 한다.

일식 현상은 해마다 일어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볼 수 없다. 올해 일식은 두 번 일어나는데 12월 예정된 개기일식은 우리나라에서 볼 수 없기 때문에 이번 6월 부분일식이 국내에서 관측할 수 있는 올해 마지막 일식인 셈이다.

일식을 보기 위해서는 태양 필터가 장착된 망원경이나 특수 안경 등 보호장비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태양 필터를 사용하지 않은 망원경이나 카메라, 선글라스 등으로 태양을 보면 눈에 치명적인 손상을 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에서는 오는 21일 오후 3시 30분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야외광장에서 부분일식 관측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올해 단 한 번 뿐인 부분일식을 맞이해 밀양아리랑우주천문대 야외광장에서 천체망원경과 태양안경 등 다양한 관측 장비로 부분일식 관측 행사가 이뤄지는 것이다. 참가비는 없다.

밀양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과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해 망원경 관측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성훈 기자 hoonls@dailiang.co.kr

묶음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